올해도굳건한‘우리왕조’우승후보서‘추격자’된KB

Ilgan Sports - - Sports -

올시즌에도‘우리왕조’는굳건하다.

시즌 개막 전까지만해도 2018~2019시즌 왕좌를차지할우승후보1순위에꼽힌팀은청주 KB스타즈였다. 외국인 선수가 1팀당 2명에서 1명으로 줄어든변화속에서토종빅맨의가치가향상된데다, 비시즌 미국여자프로농구(WNBA)를경험하고돌아온‘한국 여자농구의보물’ 박지수(20)의 기량이만개한만큼 KB를따라올팀이없을것이라는예상이었다.개막 미디어데이에서 6개 구단감독중 무려5명이KB를우승후보로지목했을정도로기대치는압도적이었다.

6년간 WKBL을 지배했던 우리은행은박한 평가를 받았다. 홍보람(30) 이은혜

(29)의 은퇴로백업선수층이얇아졌고,외국인선수크리스탈 토마스(29)의 기량평가도썩좋지않았다.여기에비시즌임영희

(38) 김정은(31)박혜진(28)최은실(24)등주축선수 4명이 국가대표에차출됐고, 식스맨 최규희(21)도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3X3 여자농구대표팀에선정 돼자리를 비웠다. 크고작은부상으로고생중인선수들까지더하면그어느때보다불안한시즌이라는평가를받을수밖에없었다. 위성우(47) 감독스스로도 “주축 선수들이국가대표차출로빠져이번시즌에훈련을잘못 했다”며어려운시즌이될것이라고인정했다.

하지만막상뚜껑을열자우리은행의질주는 거침없었다. 우리은행은현재개막 9연승을질주하며단독1위에올라있다.한번도패하지않고달리는중에도선수들은“우리가 우승후보라고생각하지 않는다”며고개를저었다.이쯤되면KB도약이오를수밖에없다. ‘우승후보’답게 KB역시올시즌승수를차곡차곡쌓아가고 있다. KB의현재성적은 7승2패, 이중2패가우리은행에당한패배다.우리은행을제외한모든팀을상대로승리를거뒀다.시즌초반이라곤하지만지금분위기를유지한다면올시즌WKBL의왕좌다툼은우리은행과 KB의 이파전이 될 확률이 높다.우리은행이무패행진을벌이는동안추격자의입장에서게된 KB의 입장에선잡힐듯잡히지않는 1위우리은행의뒤를쫓 기위해매경기승리가더할나위없이중요하다. 5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리는 인천신한은행과 경기도 마찬가지다. ‘우리왕조이전에신한왕조가있었다’고할정도로WKBL전통의명가인신한은행이지만,올시즌은지독한부진에서좀처럼 헤어나오지못하고 있다. 개막이후 9경기에서 1승8패로최하위에처져있다.신한은행의부진에여러이유가있지만아무래도에이스김

단비(28)를 비롯한주축선수들의부상공백이가장크다.경기력도크게떨어져실책이속출하고있고, 팀이6연패의늪에빠지면서선수들의사기도크게떨어졌다.지난OK저축은행 읏샷과 경기서도 막판에 집중력을잃으면서 63-65로 패해승리를놓쳤다.

이에비해KB는지난삼성생명전에서극적인 역전승으로 연패 위기에서 벗어나며분위기반전에 성공했다. 신한은행전승리로 다시 연승 가도를 달리며 1위 우리은행을계속추격하는것이KB의당면과제다.

2경기 차를유지하며역전을노리는 ‘우승후보’ KB의 시선은 오직 1위 우리은행의등을향해있다. ɒ᛭⁚ᬥ ᛧᳲ

ᱠΐ៴ᮜ

ᵷ᝼᠚ ᳥ ᳤Ḇ ᡏᲮḍ᳆ᚘ᱕ᬡ ᱡᦆ ᱝᳲ ᾿᥀ះᚵ ᳤Ḇ ᮨ῏᳐῞ ᱕ᮜᨵᢆᲁ ᰚ᫾ Ტᦄ᳐῞ Ჽ᪗᳝ ᚓᙷ᱕ ᝹ᬡᚈ ᳬ᠕ ᛧ᱕ᬡ Ტᦄ᳐῞ ἔᦍᮜ ᘹᲤᠿ~ ᨷ ᘹ ᢆᦄ᪓῍ᦾ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