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FA최정, SK간판스타로끝까지간다

Ilgan Sports - - Sports - 6년간옵션포함최대106억원계약역대두번째6년장기계약

‘소년 장사’ 최

정(31· ᫻ᵹ)이 명실상부한SK 간판타자로인정받았다. SK는 5일“프리에이전트(FA) 내야수최정과 6년간옵션포함최대 106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계약금은 32억원, 6년연봉총액은

68억원, 옵션은 6억원이다. 지난 2014년 말SK와 4년 총액 86억원에 사인했던최정은이로써두차례FA를통해10년간 192억원을벌어들이게됐다.

올시즌을끝으로두번째 FA 자격을얻은최정은애초에다른팀이적보다 SK 잔류에무게를뒀다. SK역시일찌감치“내부FA인 최정과 포수 이재원을 잡는 데 총력을기울이겠다”고선언했다.다만4년이아닌 6년 장기 계약은 SK와 최정 사이의 끈끈한교감을보여주는상징적신호다.이전 까지 KBO 리그에서공식적으로발표된 6년계약은단한 번뿐. 지난 2004년 외야수정수근이 두산에서 롯데로 이적하면서 6년총액 40억6000만원에 사인한것이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이번 계약이 14년 만에나온역대두번째사례다.

양쪽모두에게과감한 선택이다. 최정은세번째 FA 자격을얻을수있는 4년 뒤에도나이가 35세다. 성적에따라한차례더좋은계약을노려볼수있는 시기다. 하지만그가능성을포기하고사실상SK 한팀에서만 선수로뛰겠다는 선언을 했다. SK역시장기계약에따르는위험을감수하고프랜차이즈스타를지키려는의지를확실히보였다.

SK는“최정이팀의간판선수로서팬들의사랑을 받고, 팀의 네차례우승에 기여한점을높게평가했다”며“최정에게 SK에서선수 생활의 마지막까지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했고, 선수도 이런 생각에공감했다”고전했다.

좋은대우를받을만한선수다. 2005년 1 차 지명을 받고 SK에 입단한 최정은 그동안팀의역사를상징하는선수로성장해왔다. 13년간통산타율 0.290 홈런306개 985타점 926득점 135도루라는 성적을 쌓아올렸다. 특히 ‘홈런 군단’ SK의 기록행진을 대표하는 선수로 꼽힌다. 그는 올 시즌KBO리그역대열한번째로통산300홈런고지에등정했다.앞서기록을달성한10명가운데박경완과박재홍도SK소속이었지만, SK 한팀에서만홈런 300개를 모두친선수는최정이유일하다. 또 2년차던 2006년부터올해까지13년연속두자릿수홈런을때려 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2년 연속40홈런을돌파하면서홈런왕을2연패하기도했다.

리그를 대표하는 3루수기도 하다.

2011~2013년과 2016·2017년에 총다섯차례나 3루수 부문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2009년과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WBC)·2010 광저우아시안게임·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도선발됐다.최정은계약한뒤“신인으로SK에입단한뒤 13년간 같이생활해온선수들이 가족처럼 느껴지고, 홈구장인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역시 내 집처럼 편안하고소중한장소”라며“이곳에서선수생활을 끝까지 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준 구단과성원해주신팬들께진심으로감사드린다. SK가 ‘제2 왕조’ 시대를 맞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밝혔다. 염경엽 SK 감독은“최정은 팀에도팬들에게도없어서는안되는 선수다. FA 계약으로다시우리팀에남게돼매우기쁘게생각한다”며 “최정의잔류는팀타격과수비에모두긍정적이다.베테랑으로서팀성적을이끌고후배들을리드하는역할을기대한다”고반겼다. ɒᨧᱩ᳐ ᛧᳲ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