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만SK전감독,메이저리그지도자로복귀한다

Ilgan Sports - - Sports -

트레이힐만(55) SK전감독이메이저리그지도자로복귀한다.

미국 일간지 ‘마이애미 헤럴드’ 클라크 스펜서 기자는 5일(한국시간) 자신의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캔자스시티 감독을 지내고 LA 다저스에서 벤치코치를맡았던트레이힐만이마이애미1루코치가된다’고밝혔다.

힐만 전 감독은 SK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정규시즌 2위로포스트시즌에진출했고넥센과펼친 플레이오프(PO)에서 최종전(5차전) 승부 끝에 승리하며한국시리즈에올랐다. 두산과펼친한국시리즈에선열세가 전망됐다. 그러나기세를탄홈런군단은강점을앞세워 4승(2패)을먼저 거뒀다. 힐만 전 감독은 일본과 한국무대에서모두우승을차지한감독이됐다. SK는 정규시즌이종료되기전힐만전감독에게재계약을제안했다. 그러나힐만전감독은병환중인노부모를가까이서돌보기 위해 고사했다. 정규 시즌 최종전에서자진사퇴의사를전했다. SK의가을야구는힐만전감독의작별무대라는의미가 부여됐고,선수단의단합에기여했다.힐만의마이애미행은예견됐다. 현재돈매팅리감독이지휘봉을잡은팀이다.이미다저스에서 벤치코치와 감독으로 호흡을맞췄다.두지도자는절친한것으로알려졌다. 현재텍사스에머물고있는힐만전감독은SK구단SNS를통해감사인사를남겼다. ‘현재 집뒷마당에서팬여러분께감사의메시지를전달한다’며‘여러분이 SK의팬인것에감사하다.당신들의감독이어서 2년 동안너무행복했다.우승을팬들께바칠수있어서감사하다.여러분의도움이없었다면우승도없었을것이다’고했다.가장인상적인순간으로넥센과펼친PO 5차전을 꼽았다. 연장 10회초 역전을허용했지만이어진공격에서김강민의 동점포,한동민의 끝내기포로 승리했다. 힐만은‘이 경기가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향후 어떤 길이 펼쳐질지 모르지만 팬들에게도뜻깊은선물이됐다고생각한다’고했다.이어‘다시한국을방문할것이다.다시일할수있는가능성을열어 두겠다’는바람을전했다. ɒᰜ⁚᭲ ᛧᳲ

ᵷ᝼᠚ ᳥ ᳤Ḇ ᛜᤍᢆᱴᮜὑ᱌᱕ᬡ ᮨᳩ ᱤ Ბṗᚈ ᳬ᠕ ᱥ ᙀᡐᚖ ᴗᳩ ⁣ᦏ ᙀᡐ᳝ ᳢ṃᳩᮧ᳢ ᵹ῞ᡠ᠕ 6.᥼ ᢰ᝼ ⁣ᦏ ᴗ ᙀᡐ ᘹᲤᠿ ᳢ Ḫ῕ ᴝ᳝᳇ᚖ ‘᳝ᦄ’᥼ ,6ᾐἔ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