❽코요태20년 이제는❻가족·장기·종교❼처럼느껴져요❿

Ilgan Sports - - 20주년❼최장수혼성그룹 -

그룹 코요태(김종민·신지·빽가)가 올해로데뷔 20주년을 맞았다. 1998년 말춤이포인트였던 ‘순정’으로 데뷔, 혼성그룹의 최장수 역사를 쓰고 있다. 긴 세월이 흘렀지만,홍일점신지를중심으로리더김종민·서열막내빽가가그곁을든든하게지키며코요태로서활동 중이다. 함께한시간은헛되지 않았다.가족이라고할만큼티격태격하면서도누구보다아껴주는사이로발전했다.코요태3인은데뷔20년을맞아팬들을위한깜짝선물을마련했다.그동안의히트곡을요즘 트렌드에 맞는색깔로재탄생시키는작업을하고있다.오랜만에신곡도발표한다.선공개곡두곡을오는9일과 24일에순차적으로발표한 뒤 내년 2월께 정규앨범을 가지고 컴백한다. 목표는 ‘차트 인(In)’이다.

- 취중토크 공식 질문입니다. 주량이 어떻게되나요.

빽가(이하 빽)= “소주를 2병 정도 마셔요.예전에는4병까지마셨는데이젠1~2병정도마시면 취해요. 신지가더잘마실때도있고,내가더잘마실때도있어요.”김종민(이하 김)= “소주 한병의 3분의 2정도 마시고, 맥주는 500cc 2잔 정도마셔요. 얼굴이엄청나게빨개지고알레르기가있어 코가 막히거나 얼굴이 붓고 그래요.자주먹지만,많이는안마셔요.”신지(이하신)= “술을잘못마셔요.태어났을때부터못 마셨어요.(웃음) 그간마신건술병에담긴물이었어요.”

김= “물마시듯마신거죠.”

신= “다들 (내가 술 마시는 걸) 별로 안좋아했어요.술을너무파이팅이넘치게먹으니까요. 이제 건강을 생각할 나이고, 코요태외에혼자하는무대에대한울렁증이있었는데그걸빨리안깨면평생못할것같았어요. 이런저런 계기로 술을 끊게 됐죠. 5월부터안마셨어요. 7개월째죠.”

빽= “의지가대단해요.”

김= “그간 많이 마신 거야, 원없이 마셔서그런거아냐?”

신= “자연스럽게그렇게됐어요.주변에서 먹고 싶지 않냐고, 생각나지 않냐고 물어보는데별로생각이안나요.”

-신지씨와김종민씨는취중토크가처음이아니죠.

신= “그때술을엄청많이마셨던기억이나요. 너무 취해서 다음 날 추가로 인터뷰했어요.”

김= “제대하고바로취중토크를한거라서사실그때 책 외에 할말이 없었어요. 2년동안책만봤거든요.”

신= “진짜 오빠는그때 책·주식·패션 얘기만했을거예요.”

-술버릇이있나요.

김= “빽가는 좀 많이 업되는 편이에요.업돼서날아다녀요.”

빽= “예전에는친구들과많이마시다보니즐겁게해줘야겠다는생각에그랬던거고요즘은주로혼자마시다보니생각을많이하는편이에요.예전엔진짜날아다니다가다리가부러진적이있어요.”

신= “(김)종민 오빠는노래를자주불러요. 그리고 진지해져요. ‘세상’ 진지해요.술마시면쌓아놨던이야기를많이하는스타일이에요.내가그만큼혼날행동을많이했는데 (이야기를) 안해서그런지술마시면해요.”

- 20주년기념앨범을준비중이죠.

김= “예전에사랑받았던곡을다시편곡해 요즘 감성으로 불렀어요. 예전에 부른노래의 목소리가 더 좋을 수 있겠지만, 세월의깊이와요즘감성이추가됐어요.”

신= “선공개하는곡은아마많은분들이예상하지 못한 곡일 거예요. 첫 번째 곡도그렇고,두번째곡도그렇고요. 9일과24일에공개되는데생각보다잘나왔어요.기대해 주세요. 사실 우리만의 잔치가 될까 봐걱정하고있어요.”

- 20년이라는숫자를예상했나요.

신= “숫자 ‘20’뿐 아니라앨범을낼때마다‘이렇게또하는구나!’라는생각이들었어요.내입장에선멤버도바뀌고회사와매니저도바뀌고,끝날것같은위기감이컸는데우여곡절을넘겨20년까지온거예요.지금생각하면복이참많은것같아요.”

-서로갈등이생기면어떻게해결하나요.

김= “세 명인데둘이싸웠을땐누구편도 들진 않아요. 객관적으로 봐 주려고 노력하면서화해시키려하죠.밸런스를잘잡아주는것같아요.”

신= “이간질하지않아요.서로를이해시 키려노력해요.”

빽= “다들 착해요. 서운하거나 화날 때도있지만상대방의얘기를듣고진심으로사과하면보듬어주고그래요.”

신= “싸울땐싸우더라도이후에화해하자는주의예요.꿍하게못있어요.그러면무대위에서다티가나거든요.일단멘트부터자연스러울수없으니까요.우린진짜비즈니스관계가아니에요.될수도없어요.”

-코요태로서시간을되돌아보니어떤생각이드나요.

김= “꿈을 꿨던것 같아요. 지금도꿈꾸고 있지만요. ‘최장수 혼성그룹을해보자’ ‘환갑이될때디너쇼를해보자’등최소한의 그림을 그려 왔어요. 꿈을 꿔야 가능성이있다고생각해요.”

빽= “코요태로살아온지 15~16년 정도됐어요.어떻게지나갔는지모르겠어요.하나하나따져보면너무많은일이있었어요.행복한일도있었고멤버들과함께운적도있어요.마흔살을바라보는나이에서이런걸느낄수있다는것만으로도감사한일이라고생각해요.코요태에속해있다는것만으로도, 아직도 많은 분들이 찾아 준다는

것만으로도진짜감사해요.”

-언제가가장위기였나요.

신= “셀수없어요.”

빽= “현재자체적으로소속사를운영하고있는데그전에는함께한분들과갈등으로위기가많았어요.입장차가컸거든요.”신= “지금은 우리가무언가를주도적으로결정하고일을해결해야하니주인의식이생겼어요.”

빽= “정산등이투명하게되니오해가없어요.정확하게나누고투명하니까요.그런불신이없으니일하는게편해요.”

김= “그쪽으로만스트레스가없어도너무좋아요.”

9일·24일20주년기념앨범공개진짜데뷔20주년의날이12월9일히트곡모아서요즘감성으로편곡

-이젠뭐눈만봐도서로에대해알겠어요.

신= “어떻게 한 팀일 수 있어 그럴 정도로 너무 달라요. 그리고 여자가 나 혼자다보니중간에소외감을느낄때도있었어요.어렸을 때는 두 사람이 감추는 게 많았어요.전멤버들에게다공개하는스타일인데둘은감추는스타일이었거든요.”

빽= “30대 초반까지 그랬던 것 같아요.신지가 신경 안 쓰게 하려고 했던 거예요.근데신지별명이‘귀신지’예요.눈빛하나,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