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과궁합 주전GK가자주바뀌는이유다

Ilgan Sports - - 한국, 12일키르기스스탄과2차전 -

축구팀 주전 골키퍼는 잘 바뀌지 않는다.한국 축구대표팀도 마찬가지다. 전성기에서내려오지않는 이상, 한선수가독주체제를구축한다.

대표적으로한국골키퍼의 ‘전설’ 이운재를 보면 알

수 있다. 2002

한일 월드컵

에서 거스 히

딩크 감독의

선택은 이운재였다. 4강 신화에앞장선 이운재는한일월드컵을기점으로독주체제를가동했다.

2004 중국아시안컵에서도 존 본프레레감독은 이운재의 손을 잡았다. 2006 독일월드컵에서감독이딕아드보카트감독으로바뀌었지만,주전골키퍼는여전히이운재였다. 2007 동남아4개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태국·베트남) 아시안컵에 나선핌베어벡호의골문도이운재가지켰다.

4개 메이저 대회를 모두 주전 골키퍼로활약한 이운재. A매치출장수가무려 133경기다. 한국 축구 역사상 센추리클럽에가입한유일한골키퍼다.이운재가물러난뒤 ‘춘추전국시대’ 가열렸다.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허정무감독이주전으로선택한이는정성룡(가와사키 프론탈레)이었다. 2011 카타르아시안컵에서조광래감독역시정성룡에게신뢰를줬다.

정성룡이이운재에이어독주체제를갖추는 듯했으나, 홍명보 감독이 이끈 2014브라질월드컵에서 흐름이 바뀌었다. 정성룡은1차전러시아, 2차전알제리전에나섰지만 인상적이지 못했다. 그러자 3차전 벨기에전에 김승규(비셀 고베)가 주전으로떠올랐다.

그러나 1년 뒤주전골키퍼는다시바뀌었다. 2015 호주아시안컵에서울리슈틸리케 감독의 믿음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으로 향했다. 김진현은 최고의 선방 쇼를펼치며한국의준우승을이끌었다.이후김진현이부상과스페인전실수등으로주전자리에서밀려났고,김승규가다시주전으로올라섰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도 많은 이들이김승규가 주전 골키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그러나전망은빗나갔다.신태용감독은조현우(대구 FC)를 깜짝선발로내세운카드를선보였다.조현우는미친선방쇼로한국골문을지켰고,러시아월드컵최고의스타로떠올랐다. 이런조현우의기세도오래가지못했다.파울로벤투감독이부임하자흐름은다시변했다.벤투감독의선택은김승규였다.그는2019아랍에미리트(UAE)아시안컵C조1차전필리핀전에서선발로나서며벤투의신임을받음을증명했다.이변이없다면,오는12일열리는키르기스스탄과2차전에서도김승규가선발로나올것으로보인다.메이저대회에서조별리그1차전과 2차전에다른골키퍼가출전한다는것은극히이례적인일이다.

왜주전골키퍼교체가이토록잦은 것일까? 9일, 대표팀 훈련장인UAE두바이알샤밥알아라비클럽에서만난신태용전감독에게이유를 들을 수 있었다. ‘감독과 궁합’이핵심이었다.

신전감독은“주전골키퍼와감독에게는신기하게도궁합이있는것 같다. 러시아월드컵 당시에도김승규를 예상하는 이들이 많았지만,나와궁합은조현우가더잘맞았다. 그리고조현우는잘해냈다”고설명했다.

연합뉴스

조현우(왼쪽)와김승규가지난5일아랍에미리트두바이폴리스오피서스클럽에서몸을풀고있다. 두바이(UAE)=최용재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