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바닥몸상태괜찮으면굳이아낄이유없다

Ilgan Sports - - 손흥민, 16일중국전출전향한두가지시선 - 아부다비(UAE)=최용재기자

한국 대표팀은 오는 1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알나얀스타디움에서중국과 2019 UAE아시안컵C조3차전을펼친다. 조 1위 결정전이다. 두팀모두 2연승으로 16강진출을조기에확정했다.승리하는팀이조1위로16강에올라선다.한국은 2연승을 거두긴 했지만 마냥 웃을순없는상황이다. ‘약체’인필리핀과키르기스스탄을압도하지못한채가까스로1-0 승리를거뒀기 때문이다. 기본적인패스조차되지않는모습,엉망인조직력그리고무딘공격력등을보이며파울루벤투호는매력을잃었다.

반전의카드가필요하다.또중국전승리가필요하다.조1위도필요하다.아시아‘넘버원’손흥민보다좋은카드는없다.손흥민이정상컨디션이라면중국전에나서지않을이유가없다.하지만지금은많은경기를뛴상황이다.손흥민은맨체스터유나이티드전을끝낸뒤 14일 대표팀에합류 한다. 지난해 12월부터 3~4일에 한번꼴로경기를치른 상황이다.체력적으로피로가쌓여있다.게다가UAE의환경과시차에도적응해야한다.손흥민의중국전출장불허주장이나오는이유다.선수보호차원이다.벤투감독의고민은 깊다. 그는필리핀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도착한 뒤 이야기해보겠다. 팀에 최상의 결과가 올 수 있도록선택하겠다”며 “지난 한달간손흥민이어떤활동을했는지면밀히분석하겠다.최근(경기에) 많이뛰었기에이런것을고려해중국전출전여부를결정하겠다”고밝혔다.벤투감독의말에정답이있다.손흥민이대표팀에합류해몸상태를체크한뒤문제가없다면출전시키는것이고,문제가있다면휴식을주는것이다.그전에미리손흥민의출전불가를외칠이유는없다.컨디션에 문제가 없다면 중국전에 출전하는것이맞다.손흥민의희생을강요하는것은 아니다.감정적으로접근하는시대는지났다.과학적으로철저하게몸상태를체크하는시대다.몸상태는과학적으로결정 하는것이다.단지손흥민이경기를많이뛰어힘들것이라는‘추측’이 과학을이길순없다.

대표팀은현재가장잘하는선수가경기에나선다.손흥민은여기에포함된다.체력과컨디션에문제가없다면당연히경기에나서야하는선수다.

손흥민이있는데굳이아낄이유는없다.대표팀은손흥민을활용하기위해차출한것이다.최대한활용할수있는방법을찾아야한다.

상대가중국이라는점도손흥민이뛰어야하는하나의이유다. C조에서가장강한팀이다. 만만히 볼 팀이 아니다. 손흥민을최대한활용해중국을침몰시켜야한다.마르첼로리피감독부임이후우리는한번도이기지못했다.한국축구의자존심이걸렸다. 이럴때한국축구의자존심이나서줘야한다.

조1위도중요하다.조2위로떨어지게되면 8강에서 이란, 4강에서 일본을만날가능성이높다.쉬운길을두고험난한길로가 야할이유가없다.이란과일본을피하는것이우승가능성을높인다는것을부정할순없다.

이란과 일본을 상대하기가 무서워서 그러는것이아니다.우승후보들과혈투를벌이게되면다음경기에지장을줄수밖에없다. 일본이아시안컵4회우승으로가장많은우승트로피를들어올린이유중하나가한국과이란이토너먼트에서만나혈투를벌여힘이떨어졌다는분석이있다.라이벌들이혈투로지친틈을타일본이무임승차할수있었다는분석이다.

또 1, 2차전에서무기력했던분위기를바꿀필요가있다.이제떨어지면끝나는토너먼트로진입한다.분위기가중요하다.반드시상승세를탄 뒤 16강으로 향해야 한다.조1위는선택이아니라필수다.손흥민을무리시키자는것이 아니다. 선수보호차원에서선발이아닌후반조커로활용하자는의미다. 손흥민의중국전출전을 기대하는 축구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선발 출전은안 된다. 후반에적절할시기 에투입시키는것이효율적”이라고밝혔다.최영일대한축구협회부회장은“나도감독을해봤다.내가감독이라면손흥민은출전시킬것”이라며“선발은절대안 된다. 길어야 후반에 30분 정도 뛸 수 있는 기회를줄것”이라고설명했다.

이유에대해그는“일단그라운드에손흥민이있고없고의차이가크다.손흥민의개인능력뿐아니라다른선수들이느끼는차이가크다.손흥민과함께뛰는것자체만으로도선수들은큰힘을 얻는다. 더좋은경기를할수 있다”며 “또 손흥민이 UAE 환경에적응하고경기감각을이어가기위해서도경기를조금이라도뛰는게낫다”고강조했다.

김환 JTBC 해설위원도 “손흥민은 조 1위를하기위해뛰어줘야한다.체력관리를해주면서후반에투입하는것이현실적인방법”이라며 “손흥민이 UAE에 도착하자마자경기에뛰는것도아니다.적응할시간과훈련할시간이있다”고밝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