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의두번째전성기를희망한다

Ilgan Sports - - 한국-키르기스스탄전관전평 - 알아인(UAE)=김환JTBC해설위원

이청용.이름만들어도든든했던시절이있었다.그는유연한드리블과재치있는패스를보여주며팬들을즐겁게했다.성실하면서도유려한플레이덕분에슈팅능력이떨어지는단점도크게부각되지않았다.그러나갑작스럽게찾아온큰부상과이어지는부진으로한국축구의중심에서점점멀어졌다.대표팀발탁에결코이견이없었던선수에서,뽑힐때마다경기감각에논란이되는선수로상황은바뀌어있었다.그러나이청용은포기하지 않았다. 유럽에서재기와대표팀복귀를위해결단을내렸다.지난해여름,그는꽤높은연봉을제시한국내 3개구단의제의를거절했다. 그의선택은독일분데스리가 2부리그. 어떤이들은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에서 분데스리가2부리그보훔으로가는것에부정적의견을냈으나,그의생각은확고했다.결국그의선택은옳았다. 2018~2019시즌 전반기에맹활약한뒤, 입단한지4개월만인지난해

12월구단과계약을연장했다.이청용이 2019 아랍에미리트(UAE)아시안컵에서좋은활약을이어가고있다.지난

12일(한국시간) 열린키르기스스탄과조별예선 2차전에도 눈에띄는활약을 펼쳤다.앞선필리핀과1차전에도후반에교체투입돼분위기반전을만들어내며결승골을돕는데 일조했다. 물론키르기스스탄전에는공격과수비에서한차례씩실수했으나,그경기에서이청용보다뛰어난활약을한선수는찾아보기힘들었다.부상자가늘어나는대표팀의 상황에서,이청용의활약은가뭄속단비와같다. 30대에접어들면서폭발적인드리블은줄어들었으나, 나이에걸맞은노련한움직임으로공격전개를원활하게만드는역할을잘한다.이청용은이제중앙에서도활약이가능한 선수다.소속팀보훔에서공격형미드필더로활약하면서전반기팀내최고활약을펼쳤기때문이다. 2선공격자원들의부상과부진이이어지고 있기에, 이청용의활약은어느때보다소중하다.

얼마전만하더라도그의대표팀내입지는매우좁았다. 2018러시아월드컵시작직 전에도맨마지막에탈락한선수가이청용이었다.신태용당시감독은명단발표전날까지이청용을두고고심했다고한다. 이청용이가진기술과경험은인정하나,그의경기감각이문제였다.이청용이유럽잔류를선택한이유기도하다.이청용은본인이본래서있던자리로돌아오는중이다.지난해

11월 호주원정평가전부터자리잡기시작해,이제는아시안컵에서가장소중한선수가 됐다.한국은16일중국과조별예선 3차전경기를한다.이미16강진출을확정했으나,조1위로토너먼트를시작하려면반드시승리가 필요하다. 손흥민이 합류하더라도

100%컨디션은어렵다.결국이청용이해줘야한다.파울루벤투감독이중국전선발라인업을고민할때,이젠이청용부터일단넣어두고시작할확률이높다.

어느덧팀내세번째고참이된이청용.그에게이번대회는어쩌면마지막아시안컵이될수 있다. 2011년엔 아쉬운 3위, 2015년엔부상으로중도하차.이청용이매경기의지를불태우는이유다.이번아시안컵에서그의두번째전성기가시작되길바란다.

프로축구연맹제공

구자철(왼쪽)이 지난12일키르기스스탄전과경기가끝난뒤이청용을안아주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