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회장h내워라밸f꽝g  i SK임직원과100번의행복토크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권오용기자

최태원 SK회장이올해신년회에서임직원들과100차례만나는소통행보에나섰다.

13일 SK가 밝힌 바에 따르면, 최태원회장은지난 8일 서울종로구 SK 서린사옥에서 SK수펙스(SUPEX)추구협의회와 SK이노베이션의 임직원 등 300여 명의구성원과‘행복토크’시간을가졌다.최회장은지난2일그룹신년회에서올해임직원을100차례 이상만나겠다고약속했으며, 4일 SK 구성원들과 ‘100번의행복토크’를시작했다.

이날 행사는 구성원들이 현장에서 모바일앱으로질문이나 의견을 올리면 최회장이답하는형식으로진행됐다.최 회장은 직원들의 질문에 격의 없고솔직하게응했다. 그는“회장님의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은 어떻다고 생각하냐”는 직원의 질문에 “제 워라밸은 꽝”이라고말해웃음바다를만들었다.

또 “시간과 장소에상관없이업무가이어지기 때문에 솔직히 제게 워라밸은 큰의미가없다”라며“그렇다고여러분도저처럼 하시라고 말하면 제가 꼰대가 되는것”이라고말했다. 최회장은“남성육아휴직을더적극적으로사용할수있는방안은 뭔가요?”라는 질문에는 “육아와 일을 모두 챙길 수있는좋은상품을함께고민해만들어봅시다”라고답했다.

이날행사는점심시간을이용해 1시간30분가량 열렸다. 최회장은행사말미에행사장바닥에앉아있던구성원들옆으로자리를옮겨기념촬영도했다.

최태원SK회장이지난8일SK서린사옥에서임직원과소통하는‘행복토크’행사를했다. SK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