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양동근·이대성잇단부상현대모비스,만만한상대가없다

Ilgan Sports - - Sports - ɒɒ῅ᵓᱩ ᛧᳲ

프로농구 선두울산 현대모비스의기세가주춤하다. 잇단부상의악재속에 창원 LG와 서울 삼성에 연이어 패하면서이번시즌세번째연패에빠졌다.분위기전환이시급한현대모비스는오는 16일 안양KGC인삼공사와원정경기를치른뒤올스타휴식기에들어간다.시즌초반부터내내부상악재에시달렸던현대모비스는후반기들어상승세가크게꺾였다.

1라운드 8승1패, 2라운드 7승2패, 3라운드에도 8승1패로 거침없이질주했으나4라운드들어7경기에서3승4패에그쳤다.이종현의부상이결정적이었다.팀의기둥인이종현이지난달 30일 고양오리온오리온스전도중무릎을다쳐시즌을마감한뒤현대모비스는오리온오리온스전을포함해6경기중3경기를졌다.여기에가드양동근과이대성도다시쓰 러졌다.

종아리부상으로한동안결장했던이대성은햄스트링부상으로 4주 진단을받아다시코트를비우게됐다.

지난 10일, LG전에서 발목을다친양동근역시인대손상으로2주 이상치료를받아야하는상황이됐다.

두선수는올스타전에못뛰는것뿐아니 라올스타전이후에도한동안코트에나서기힘들것으로보인다.현대모비스로서는 차포에다 마까지 떼고경기해야하는셈이다.올스타전 전 마지막 경기를 잘 버티고,올스타휴식기동안식스맨들을중심으로가드진을재정비한뒤,두선수의복귀를기다리며1월남은경기를치러야한다.

16일 만나는 4위 KGC인삼공사는 비록최근2연패중이긴하지만부담스러운상대다.

현대모비스관계자는“양동근과이대성모두1월중복귀는힘들것같다.주축선수들이 3명이나 한꺼번에빠진것은 처음”이라며“어느하나만만한경기가없다”고한숨을쉬었다.

이와함께플레이오프진출을위해이제한경기,한경기가중요해진원주DB와고양오리온오리온스는 15일 인천전자랜드와LG를각각상대한다.

3연패에서 탈출해 2연승으로 반등한부산kt는16일서울삼성을만난다.

ᱠΐ៴ᮜ

ᵷ᝼ ᳥ ខ ᷰᲮᮦ ᳝ᷰᚵ ᷰᲮḍ᳆ᚘ᱕ᬡ ᱡᦆ a ᧈ᪗ᮜ ᛧ᱕ᬡ῵ᠧᧈ᪗ᮜ᰻ᡙᛞ᳢Ἓᵶ᳑ ᭉ῍ᚈᳬ᠕ 6.7 *; ᾿᥀ះᚵ ᷰᲮ /* ᲁ Ქ᫾ ῵ᠧ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