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승리비결❻뒷심❼마산시리즈서도보여줄까

Ilgan Sports - - Sports - ɒ ɒᰜ⁚᭲ ᛧᳲ

“전구단을상대로1승씩거두겠다.”조한준 인천시청 감독이 미디어데이에서한말이다. 이적,부상선수이탈로약화된전력을직시하며내세운현실적목표다.대표 선수 신은주도 “어려운 상황을 맞았지만최선을다하겠다”는각오를전했다.인천시청은 상위권 전력으로 평가받지못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제는 강팀을상대로선전을이어가며, SK핸드볼코리아리그순위의경쟁판도를바꿀팀으로떠오른다.조감독이내세운목표도달성이유력하다.

인천시청은새해부터다른팀이됐다.지난해는현재8연패에빠진광주도시공사를상대로얻은1승이전부다.그러나지난4일 열린삼척시리즈첫날경기에서서울시청을상대로 28-23으로 완승을 거뒀고, 6일치른디펜딩챔피언 SK슈가글라이더즈전에서는26-26으로무승부를거두며승점1점을획득했다.

상승세는서울시리즈에도 이어졌다. 12일 열린 2일 차 경기에서 1라운드 전승(7승)을거두며무패를달리던부산시설공단을상대로 27-25로 승리했다. 대어를낚았다. 리그 순위의 판도도 변했다. 삼척시청과부산시설공단의2강체제가됐고, SK슈가글라이더즈는승점3이뒤진3위에머물렀다.인천시청의4강도약도가시화됐다.지난달9일막을내린아시아핸드볼선수권대회로생긴휴식기가약이됐다.시즌초 반에는 에이스 송지은(23)이 꼬리표 부상을 당해 정상 전력을 가동하지 못했다. 그러나 그가 풀타임을 소화할 수 있을 만큼회복된뒤에는공격이 날카로워졌다. 신은

주(26)·김희진(24) 등레프트윙,백라인도득점이 많아졌다. 루키센터백 오예닮(19)은활력소다.신인드래프트2라운드1순위로지명된그는서울시청전에서7득점을하며존재감을드러냈고,이후에도민첩한플레이로인천시청의득점루트다양화에기여했다.

오영란(47)은 존재만으로 힘이 된다.

1972년생인 그는현재플레잉코치겸주전골키퍼다. 실업무대 28년 차, 올림픽만다섯번 출전했다. 팀이 공격하고 있을 때는 후방에 있는 선수, 벤치에 있는 선수에게작전지시와조언을하는모습이자주보인다. “앞에서 열심히뛰는후배들에게도움이 되고 싶다. 우리가 강팀은 아니지만 더나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각오와 독려를전했다.

경기력은뒷심이유독돋보인다. SK슈가글라이더즈전에서는후반25분까지 2점 차로끌려갔지만꾸준히득점하며상대를압박했고, 25분30초~28분10초사이에실점없이3득점을하며역전까지해냈다. 33초를남기고동점을허용하며무승부가됐지만,경기종료이후웃지못한쪽은상대였다.부산시설공단의8연승 저지도역전극이었다. 전반전을 11-17, 6점 차로뒤진채마 쳤다. 그러나종료 5분25초를 남기고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상대는 류은희·권한나·심해인등국가대표선수들이즐비한팀이지만인천시청의추격기세에 당황했다.

1점 앞선 채 맞이한 마지막 수비에서 오영란이두차례나세이브를해내며리드를지켜내는데기여했다.

현재는리그에서가장기세가좋은팀이다. 오는18일부터열리는마산시리즈에서진짜시험대에 오른다. 7승1패를 기록하며

2위에 오른삼척시청을 상대한다. 1라운드에선 24-25, 1점 차로 석패했다. 리그 1~3위 팀과 연전을 패배 없이 마칠 수 있을지주목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