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실한배우로안착한윤계상올해는사랑의결실도맺을까

God데뷔20주년공연성공적마무리주연영화말모이도흥행입지굳건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조연경기자

버티는자가 승리한다. 윤계상(사진)이 배우와가수로‘두마리토끼’를다잡고 2019년을기분좋게시작했다.윤계상은박스오피스1위를달리고있는영화 ‘말모이(엄유나 감독)’에선 배우로,그룹 god 멤버로어느때보다활발한활동을펼치고있다.지난13일은그룹god가데뷔한 지 딱 20주년을 맞이한 날. 윤계상의연예계활동기간역시어느덧20년이됐다.의미 있는 13일, 윤계상은 두 가지 선물을한꺼번에받았다.막강한흥행력을과시하고 있는 ‘말모이’가 누적 관객 수 100만명을돌파하며배우윤계상의존재감을확인시켰고,윤계상은 god 멤버들과함께 20주년 기념 콘서트에 참석해 장장 5시간 동안 6만여 ‘팬지(Fangod)’들과 울고 웃었다.

특히윤계상은콘서트장에서끝내눈물을보이며“내가고집을부리기로유명하지않나. 최선을 다해 god를 지키겠다”는 한마디를남겨현장을울음바다로만들었다. “지키겠다”는 한마디를 하기까지 무려15년이 걸렸기에, 데뷔 20주년으로 다시‘화양연화’를 맞이한 윤계상의 행보에 감동이뒤따를수밖에없다.윤계상은 지난 2004년 god에서 탈퇴한뒤‘배우윤계상’으로만대중과만났다.하지만팀탈퇴와동시에겪게된긴암흑기는윤계상에게도, 팬들에게도힘들었던시간이다. 드라마·영화를 막론하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 윤계상’을 각인시키기위해노력했지만쉽지않았다.인터뷰하기 위해만날때도늘자존감은바닥을찍었고,숨기려해도숨겨지지않는우울함이안타까움을자아냈다. “잘하고있다”는진심어린칭찬에도그저씁쓸한미소만지었던윤계상이다.

호불호가갈리는평가속에서도꼬박 10년간묵묵히걸으며제자리를지켜낸윤계상을신은버리지 않았다. 2014년 ‘god 15주년 프로젝트’에서 재결합을 결정, 다시팬들의마음을 끌어모았고, 2017년 ‘범죄도시(강윤성 감독)’를 만나배우인생에서최전성기를 누렸다. 이에 윤계상은 “단비같은축복”이라고표현했지만그누구도단 순한행운이라고생각하진 않는다. 절대적노력에대한보상이자보답이다.영화 ‘소수의견’과 ‘말모이’에서 윤계상과 함께 호흡을 맞춘 유해진은 “윤계상은가수를하다배우라는직업을새롭게시작한 것이 아닌가. 요즘에는 병행도 많이 하고,누군가는쉬운선택이라고말하기도하지만솔직히그건아닌것 같다. 반대로생각해내가배우를하다가수를했다면윤계상만큼성적을내진못했을것 같다”며 윤계상의끈기와변신을다독였다.타고난 스타성은 결국 윤계상을 성공의길로 안내했다. 10년간의 방황 끝, 불혹이넘은나이에얻은자리기에그의미는더할나위없이 깊다. 여전히“내가언제부터잘됐다고…”라는말을입버릇처럼하는윤계상이지만한층여유로워진발언들이그의긍정적변화를엿보이게한다. god에 대한 언급도 거침없다. “늘 떨린다. 연기하는게너무 좋아서, 너무행복하다. 우리 멤버들은 그저 건강하기만 하면좋겠다. 배우로, god로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많으면좋겠다.윤계상은예나지금이나똑같다.”

일각에서는다잡은윤계상에게남은건‘결혼’뿐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공개연인이하늬와7년째사랑을키워가는만큼결혼설도 끊이지 않는다. 윤계상은 “지난해와특별히달라진것은 없다”고 잘라말했지만, 또결혼이야기가솔솔 불어온다. 일과 사랑을 이미 품에 안은 윤계상이 가까운 미래에 가정이라는 새 울타리 안에서‘인생3막’을열지관심이쏠린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