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팰리세이드돌풍­에너도나도 대형SUV풍년예고

Ilgan Sports - - Business - 안민구기자

국내자동차시장에대형­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쏟아진다. 침체된시장의유일한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어서다. 국산·수입차 모두 신차 라인업의 상당수를대형SUV로­구성하는등치열한경쟁­이예상된다.

지난달 31일 업계에따르면,현재까지출시된국내완­성차업계의대형SUV­로는현대자동차팰리세­이드·쌍용자동차 G4렉스턴·기아자동차모하비등이­있다.

이중작년12월출시된­팰리세이드는잠잠했던­대형SUV시장에돌풍­을일으키고있다. 사전 계약 기간인 8일(영업일 기준)만에2만506대의계­약건수를달성했다.이는국내에출시된차종­중일평균사전계약대수­기준으로신기록이다.지난달정식출시이후이­같은추세는꺾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31일 현재누적계약대수는 4만여대수준으로 늘어났다. 지금주문하면 6개월이후에야출고될­수있을정도다.이에 맞서 쌍용차는 연초 ‘렉스턴 스포츠칸’을 출시,맞불을놓은상태다.렉스턴스포츠칸은작년­내수판매4만대를돌파­한렉스턴스포츠의롱보­디버전이다.쌍용 차는렉스턴스포츠시리­즈인기에힘입어흥행성­공을이끌겠다는각오다.여기에 한국GM도 북미 시장에서 연간10만 대 이상 판매되는 쉐보레 대형 SUV ‘트래버스’를들여올계획이다.수입차공세도만만치 않다. BMW는 지난달30일부터대형­SUV뉴X7의사전계 약에돌입했다.올2분기내출시예정인­X7은지난해 10월 글로벌데뷔를한BMW X시리즈의 최상위 모델이다. 3열이 마련된

7인승 SUV로 길이는 5m가 넘고 너비는

2m,휠베이스는3m를훌쩍­넘긴다.앞서 혼다코리아는 지난달 대형 SUV ‘뉴 파일럿’의부분변경모델을국내­에선 보였다.안전사양이한층강화됐­고, 2열시트를손쉽게접을­수있는워크인스위치를­통해 3열 승하차의 편의성을높인 것이 특징이다. 혼다코리아는월 150대 정도를판매해연간 1800대가량 판매한다는목표를제시­했다.

여기에 국내 수입 SUV의 최강자인 포드가9년만에완전변­경을거친‘익스플로러’ 6세대 모델을 내놓는다.익스플로러는작년국내­에서 6909대의 판매고를기록하며수입­대형SUV 1위를차지한바있어올­해도흥행을이어갈지이­목이집중된다.이 밖에 메르세데스 벤츠와 아우디는‘더 뉴 G-클래스’와 ‘Q8’의 연내 출시를준비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예상치 못한 팰리세이드돌풍에경쟁­사들도긴장하는기색이­역력하다”며 “올해는 국산차·수입차를막론하고신차­들이대거출시되면서대­형SUV시장이신격전­지로떠올랐다”고말했다.

쌍용차, 렉스턴스포츠칸 출시BMW, 7인승뉴X7사전계약­돌입

현대팰리세이드

각사제공

BMW 뉴X7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