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살구자철이젠분데­스리가300경기향해­뛴다

Ilgan Sports - - Sports -

독일프로축구분데스리­가(1부리그) 200경기출전을달성­한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의도전은계속된다.

미드필더구자철은지난­4일(한국시간)열린 2018~2019시즌 분데스리가20라운드­마인츠와홈경기,후반23분에교체돼그­라운드를밟았다.이날출전으로구자철은­분데스리가에서만 9시즌째 뛰며 200번째 경기

(31골)를달성했다.아인트라흐트프랑크푸­르트와바이어레버쿠젠­의 레전드인 ‘차붐’ 차범근(308경

기·98골)에이어한국인으로는두­번째출전기록이다.팀은 3-0 완승을거뒀다.분데스리가홈페이지에“구자철은차범근·손흥민과더불어분데스­리가에큰족적을남겼다.분데스리가역사상한국­인톱3”라고평가했다.

2011카타르아시안­컵에서5골을터뜨리며­득점왕에오른구자철은­같은해에제주유나이티­드에서볼프스부르크로­이적하며분

데스리가에데뷔했다.이후아우크스부르크에­서임대선수로뛴구자철­은마인츠를거쳐 2015~2016시즌 아우크스부르크로완전­이적했다.아우크스부르크에서만 129경기를 뛰며크고작은기록도남­겼다.그는 2016년 3월 6일레버쿠젠전에서해­트트릭을 달성했고, 2016년 9월30일리그최강팀­바이에른뮌헨을상대로­골을넣었다.아우크스부르크홈팬들­은베테랑구자철에게레­전드급예우를갖추고박­수를보냈다.유럽빅리그에서아시아­출신선수가사랑받는것­은드문일이다.그는지난달 2019 아랍에미리트(UAE)아시안컵을끝으로축구­대표팀은퇴를선언했다. 파울루벤투(포르투갈)감독이이끄는한국은이­대회에서59년 만의우승에도전했지만,카타르에덜미를잡혀8­강에서멈췄다.구자철은지난2일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통해“아랍에미리트아시안컵­이끝나고지금까지달려­왔던11년세월이머릿­속 을스쳐지나갔다.태극마크를달고뛴다는­것은대한민국을대표한­다는의미였고,이때문에많은책임감과­부담감이따랐다”고밝혔다.그러면서“목표를정하고(그동안)꿈을향해최선을다했다.앞으로주위를살피고주­변을배려할줄아는사람­이되도록노력하겠다”고덧붙였다.

구자철은이제분데스리­가에올인한다.이제서른인점을감안하­면300경기대기록도­바라볼수있다.아우크스부르크(승점18)는현재리그15위로힘­겨운강등경쟁을펼친다. 17위뉘른베르크(승점12)와는 불과6점 차.분데스리가는17위와­최하위18위가2부리­그로강등된다. ‘정신적지주’인구자철의도움이절실­한상황이다.구자철은팀동료이자벤­투호공격수인지동원과­함께아우크스부르크의­중위권도약을위해달리­겠다는각오다.구자철의본격적인도전­은10일브레멘베저슈­타디온에서열리는리그­21라운드브레멘과원­정경기에서시작된다. 피주영기자

AP=연합뉴스

아우크스부르크구자철­이지난해12월볼프스­부르크전에서상대수비­수를제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