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기에순위흔들 이를악문❻6강 전쟁❼시작됐다

Ilgan Sports - - Sports -

‘위아래’는 어느 정도 윤곽이나왔다. 남은것은 코트 위

‘6강 전쟁’이다.

2018~2019시즌 SKT 5GX 프로농구가 후반기에 접어들었다. 어느새 5라운드에 돌입한 프로농구는 전역자들의 합류, 부상 선수 등 여러 가지 변수 속에서막바지 순위 싸움이 한창이다. 순위 표상으로는 1라운드부터 독주를 이어 온울산 현대모비스가 굳건히 1위 자리를지키는 가운데, 창단 이후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노리는 2위 인천 전자랜드의 약진이 단연 눈에 띈다. 팀당 54경기를치르는정규­리그에서일찌감치 30승고지를 넘어선 현대모비스는 4강 플레이오프 직행이 확정적이다. 2위 전자랜드 역시 지난 5일 안양 KGC인삼공사를

78-69로 꺾으며 4연승을 질주, 현대모비스와 함께 선두권을 지키고 있다. 전자랜드가현대모비스­보다한경기덜치 른 상황인 만큼, 지금의 상승세를 유지한다면 6라운드에서 정규 리그 우승에도전해볼수 있다.플레이오프출전이확실­시되는현대모비스와전­자랜드두팀을 제외하면, 나머지팀들은매경기마­다피말리는접전을펼친­다. 3위 부산 kt부터 8위 KGC인삼공사까지 6개 팀은 서로 0.5~1경기 차로촘촘히붙어있어한­경기결과에따라얼마든­지순위가바뀔수 있다. 6위 안쪽에안착해있는팀들­은순위를지키기 위해,아슬아슬하게 밀려나 있는 6위 이하 팀들은올라서기위해 매 경기 치열하게 승리를노린다.

현재 3위는 초반 돌풍에 이어 안정적으로 선두 그룹을 유지해 온 kt다. 하지만 후반기에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창원 LG와 전주 KCC의 추격이 거세기 때문에 kt도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LG와 KCC 모두 뛰어난득점력을과시하­는외국인 선수들과 국내 에이스들의 조화를 앞세워 승 수를 쌓아 올리고 있다. 특히초반연이은부상선­수발생으로주춤했던K­CC는하승진과전태풍·송교창등주축선수들이­돌아오고,가장기대를모 았던 브랜든 브라운과 이정현의 조합이힘을 얻기 시작하면서 최고 전력을 과시하는중이다.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6위 자리, 단한자리를걸고치르는­싸움은더욱치열하다. 현재 공동 6위인 원주 DB와 고양오리온 그리고 8위로 처져 있는 KGC인삼공사가6위­를두고경쟁을펼치는중­이다. 그러나 6강 싸움에 ‘올인’해야 하는지금, DB는 전력 핵심인 외국인 선수 마커스포스터가무릎부­상을당하는악재를 맞았다. 지난 5일 오리온과 경기에서부상을 당한 포스터는 사실상 국가대표A매치 휴식기 이후 복귀가 가능할 예정이다. 갈 길이 바쁜 8위 KGC인삼공사도부상­에고심 중이다. 팀의주축인양희종이 코뼈 부상을 당하면서 뼈아픈 공백이예상된다. 무릎 수술로 전력에서 이탈한오세근에 이어 양희종까지 부상당하면서김승기감­독의고민도깊어진다.

.%/ᴟᚓ

ɒ᛭⁚ᬥ ᛧᳲ ᵷ᝼ ᳥ ᵹ῞ᡢ ᾿᥀ះᚵ Ხᵓ '%ᲁ ᚈ᰻ ᱴᦄ ᱶ᳝ ᛧ ᧈᮢ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