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선수촌장에신­치용전삼성화재감독

Ilgan Sports - - Sports - ḪᲡ᳿ ᛧᳲ

남자 프로배구삼성화재의전­성시대를 이끈 신

치용(64· ᫻ᵹ)전 감독이 국가대표 선수촌장이됐다.대한체육회는

7일 공석인 충북진천국가대표선수­촌장에신전감독을임명­했다.

배구선수와지도자를두­루거친신신임선수촌장­은 국가대표의 요람인 선수촌과각별한인연을­맺었다.

오랫동안 배구 남자 국가대표팀코치를맡아­선수촌의사정을누구보­다잘아는신선수촌장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국가대 표선수단 임원,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남자­배구국가대표팀감독을­지내며선수육성과관리­에탁월한역량을뽐냈다.이런 리더십은 실업과프로배구에서최­강으로 군림한 삼성화재 전성시대로 이어졌다. 숱한우승을일군그에게‘코트의제갈공명’이라는수식어가붙었다.감독에서물러난뒤신선­수촌장은삼성화재 단장, 제일기획스포츠구단운­영담당부사장으로행정­경험도쌓았다.체육회살림을이끌새사­무총장에는김승호(56)전인사혁신처소청심사­위원장이선임됐다. 김 사무총장은 1984년 제28회행정고시출신­으로공직에 입문해 안전행정부 인사실장, 대통령비서실 인사혁신비서관,소청심사위원장등을지­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