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욕가득한시작과아름­다운마무리 10개구단 감독들의사정

Ilgan Sports - - Sports - 배영은기자

2019 KBO리그를준비하기­위한스프링캠프가한창­이다.

10개 구단사령탑이본격적으­로새시즌구상에박차를­가하는 시기다. 올 시즌 지휘봉을잡은감독 10명에게는 모두 ‘우승’혹은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공통목표가 있다. 계약 만료가 눈앞으로 다가온 감독부터새로지휘봉을­잡아의욕에넘치는감독­까지,각자처한상황은다르지­만결국바라보는곳은하­나다.

올해는포스트시즌진출­에실패한다섯팀 가운데 세 팀이 감독을 교체했다. 전임감독이명예퇴진한 SK를포함해총네명의 사령탑 얼굴이 바뀌었다. 그 가운데 두팀이 ‘구관’, 다른두팀이 ‘신관’을 앞세워새도약을노린다.

최하위 NC는 가장빠르게새감독을찾­았다. 이동욱수비코치에게지­휘봉을맡겼다.이동욱신임감독은 2012년 NC구단이출범할 때부터 코치를 맡아 온 창단 멤버다. 1974년생으로현역­사령탑가운데최연소. 경력이 일천한 젊은 감독인 만큼 계약기간도짧고몸값도­다른감독들에비해적다. 내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계약금과연봉으로각2­억원을받는다.

NC는 선수 시절 경력이 화려하지 않은감독을선임한 대신,코치진을스타플레이어­출신으로 구성했다. KBO 리그최고우완 투수 가운데 한 명이던 손민한과 통산

2000안타를 치고 은퇴한 이호준·국가대 표테이블세터출신인이­종욱등이코칭스태프로­새롭게합류했다.무명감독과스타코치진­사이의균형문제도 NC가 풀어가야할숙제다. kt는 창단이후3년연속최하­위였고,지난해 역시 9위로 시즌을 마쳐 ‘탈꼴찌’에만족해야 했다. 하위권에서벗어나기위­해이강철두산수석코치­를신임사령탑으로선임­했다.이강철감독은해태시절­카리스마넘치는클럽하­우스리더였고은퇴이후­에도여러팀에서지도자­로서잔뼈가굵다.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을포함한총액 12억원을받는다.

내로라하는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10개 구단 사령탑 가운데 선수 시절 경력으로최상위레벨에 속한다. 1989년 해태(현KIA)에 입단한뒤 16년간 프로선수로뛰면서 KBO 최고 언더핸드 투수로 이름을날렸다. 이강철 감독이 남긴 10년 연속 두자릿수승리기록은아­직까지깨지지않고있다.

지난해 시즌 막바지까지 5위 싸움을 하다 밀려난 7위 롯데는 양상문 전 LG 단장을곧바로감독석에 ‘모셔’ 왔다. 3년 재계약에 성공했던 조원우 전임 감독이 1년만채우고롯데더그­아웃에서물러난 뒤였다.양감독은롯데와인연이­길고도깊은인물이다. 1985년 1차 지명으로롯데에입단한­뒤 1994년 롯데에서지도자생활을­시작했다. 2004년에는롯데1­1대감독으로부임해

2005년 10월까지팀을지휘한­경력이있다.

13년 만에롯데감독으로복귀­한 셈. 감독자리에서물러난뒤­에도롯데2군감독과1­군투수코치를다시맡기­도했다.

양감독은 2014년 5월부터 LG지휘봉을잡았다가 2017시즌 종료이후단장으로자리­를옮겼다.하지만결국고향팀롯데­의러브콜을 받고 현장으로 돌아왔다. 전국구인기구단인롯데­는유독감독이성적에대­한 압박을 크게 받는다. 산전수전을다겪은양감­독도그기대에부담을느­낄수밖에없다.

지난해한국시리즈우승­팀 SK는 5강 팀가운데유일하게감독­을교체했다.외국인으로는첫‘우승사령탑’이된트레이힐만전임감­독이가족과시간을보내­기위해미국으로돌아갔­다.힐만감독의후임으로염­경엽단장이선임됐다.한국시리즈우승다음날,계약기간3년에계약금­4억원·연봉7억원등총액 25억원에 사인했다. 연봉 7억원은 KBO 리그감독역대 최고액. 김태형두산 감독·김기태 KIA 감독·류중일 LG감독·김경문전NC감독이종­전최고인연봉5억원을­받았다.

올시즌을끝으로계약이­만료되는감독은세 명이다. 김태형두산감독·김한수삼성 감독·장정석 키움 감독이다. 김태형 감독은부임이래 4년 연속팀을한국시리즈에 올려놓았고, 그가운데우승컵을두차­례 들어 올렸다. 다만 올해는 전력의 핵이 던포수양의지가 NC로떠났다는것이고­민거리다.김한수감독은부임첫해­인지난해 삼성을 6위까지 끌어올리면서 희망을봤다. 올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하는것이재계약을­위한첫번째과제다.장정석 감독은 2년 전 운영팀장에서 감독으로깜짝발탁돼야­구계를놀라게했다.부임첫해와달리지난해­는키움을플레이오프까­지이끌면서저력을 인정받았다. 올해는 ‘감독 장정석’의 리더십을 정립해야할시즌이다.

재계약 2년째를 맞은 김기태 KIA 감독과부임두번째시즌­을맞은류중일LG감독­은 ‘한국시리즈 우승 사령탑’의 자존심을걸고칼을갈고­있다.지난해‘디펜딩챔피언’ 자격으로 시즌을 시작한 KIA는 간신히정규시즌 5위에 턱걸이한뒤준플레이오­프에 올라가지 못하고 포스트시즌을마감했다. LG는 야심차게 ‘우승 청부사’류 감독을 영입하면서 반전을 노렸지만 8위로시즌을끝내야했­다.두감독의지도력에눈길­이쏠리는시점이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사령탑 부임 첫해,구단의10년묵은‘가을잔치’한을풀었다.하지만그만큼구단과팬­들의눈높이도올라갔다. 지난해 3위 기록이 ‘반짝 돌풍’으로 끝나지 않게 저력을 보여 줘야 할 시기다.강하게마음먹고단행한­세대교체의결과에도관­심이쏠린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