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푸엉,베트남최고공격수그래도한국서배워야한­다”

Ilgan Sports - - Sports - 인천=김희선기자

“베트남최고의공격수지­만한국에선배워야죠.그래도잘해낼거라고생­각합니다.” ‘동남아출신K리거3호’응우옌꽁푸엉(24·베트남)을 바라보는 박항서(66) 베트남축구대표팀감독­의눈빛은따스했다. 14일인천연수구홀리­데이인송도에서열린콩­푸엉의 인천 유나이티드 입단식에 참석한 박 감독은 자신을 위해 마련한 단상을마다하고구석에­앉아,입단식내내꽁푸엉을지­켜보며따뜻한응원을보­냈다.

꽁푸엉은 피아퐁푸에온(40·태국) 르엉

쑤언쯔엉(24·베트남·부리람) 이후세번째로 K리그 무대를 밟는 동남아 선수다. 아

길라르(28·제주) 문선민(27·전북) 등공격의 핵심이었던 선수들을 떠나보낸 인천이꺼내 든 회심의 카드로, 베트남에축구열풍을불­러일으킨‘박항서의아이들’중한명이다. 2007년 HAGL-JMG 아카데미를통해전국오­디션에서선발된꽁푸엉­은베트남이 자랑하는 최고의 공격수다. 2015년베트남 V리그(1부리그) 신인상, 2017년과 2108년에 최고인기상을수상했고 2018 년에는박감독지휘하에­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아세안축구연맹(AFF)스즈키컵우승, AFC 아시안컵 8강을 일구며베트남최고스타­중한명으로떠올랐다.

하지만K리그도전은결­코쉬운일이아니다. 동남아 출신 K리거 1호 피아퐁은1984년부­터 1986년까지 3시즌 동안 럭키금성유니폼을입고­뛰면서외국인선수최초­로리그 득점왕(12골)과 도움왕(6개·이상 1985년)을 기록하는등 대성공을 거뒀다. 그러나 피아퐁 이후 리그 발전 속도가 급격히 달라지며 동남아 선수들이 K리그무대를밟는일은 없었다. 2015년, 두번째동남아 선수인 쯔엉이 인천 유나이티드를통해 K리그에 데뷔했지만 결과는 성공적이지못했다.

쯔엉이후다시K리그의­문을두드린꽁푸엉의도­전결과가궁금한이유다. K리그는아시아에서도­거칠고,피지컬싸움이주가되는­대표적 리그다. 168cm·65kg의 왜소한체격으로뛰어야­하는꽁푸엉에겐적응부­터쉽지않다.하지만전달수인천대표­이사는 “첫 번째 영입 이유는 어디까지나축구였다. 전력부분을생각했다”며 “요른안데르센 감독이 전지훈련에서 무고사의백업을원했고,꽁푸엉이오게돼다행이­라고생각한다.전력강화에큰도움이될­것”이라고강조했다.물론한국과베트남양국­간협력관계그리고양국­경제인들의교류확대등‘마케팅적’부분역시당연히고려해­야하는부분이지만,꽁푸엉이좋은모습을보­여주는것이선결과제다.

그를지도한박감독은꽁­푸엉의K리그적응에긍­정적인전망을내놨다.박감독은“꽁푸엉의인천입단식인­데내가조명받는 것은옳지 않다”며 단상아래자리를고수했­지만,자식과도같은제자를K­리그에소개하는 데는 주저없이 나섰다. “베트남에선항상 10번을 달고있었는데인천에오­니등번호가 23번이 됐다”며 너털웃음을 터뜨린박감독은“좁은공간에서풀어가는­능력그리고공격수로서­득점위치를잡는능력이­뛰어나다.실력자체보다한국축구­에얼마나잘적응할지염­려되지만정신력이강한­선수라잘해낼것”이라고‘자식자랑’을 했다. 이영진(56) 수석코치도“지난1년간대표팀에서­보여준경기력이라면적­응에문제없을것”이라고거들었다.이날 꽁푸엉은 기자회견 도중 “베트남선수들은감독님­을 아버지처럼 생각한다.아픈선수를직접찾아가­치료해주는모습은흡사­아버지 같았다”고 박감독에대한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의 ‘애정 표현’에 박감독은쑥스러운듯고­개를저으며 웃었지만, 입단식이 끝난 뒤 선수를 따뜻하게안아주고뒷머­리를감싼채여러조언을­해주는모습은꽁푸엉의­말처럼아버지같았다.박감독은“한국선수들에겐없는베­트남선수들의장점이분­명히있다.꽁 푸엉도 마찬가지”라며 “말로 하기보다 경기장에서뛰는것을보­다보면알게될 것”이라며꽁푸엉에대한굳­은믿음을보였다.

콩푸엉선수가14일인­천유나이티드입단식에­서박항서베트남국가대­표팀감독과악수하고있­다. 양광삼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