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금14억원받고‘캐디피’로560만원지급‘짠돌이’쿠처

Ilgan Sports - - Sports - 이지연기자·연합뉴스

자신의미국프로골프(PGA)투어우승을도운임시캐­디에게상금의1%도되지않는돈을지급해­논란을빚은맷쿠처(미국)가“내행동에후회가없다”고해명했다.쿠처는지난해 11월 PGA 투어마야코바클래식에­서우승,상금129만6000­달러(약14억5000만원)를받았으나임시캐디를 맡은 다비드 오르티스에게한국돈으­로 약 560만원인 5000달러만 지급해 논 란이일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에 따르면,정규캐디인경우선수P­GA투어에서선수상금­의5%를받고,우승하면10%를주는것이관례다.

그런데 쿠처는 임시 캐디라고 해도 우승 상금의 1%도 채 되지 않는 금액만 지급해뒷말을낳았다.

14일 개막하는 PGA 투어제네시스오 픈에 출전하는 쿠처는 대회장에서 미국골프전문매체골프­채널과만나“그동안임시캐디와함께­대회에나간적이여러차­례 있었다”며 “따라서 상금배분을어떻게해야­하는지충분히알고있다”고주장했다.

쿠처는“대회개막전에다비드와­상금관련내용에합의했­고,대회가끝난뒤에도아무­문제가없다고생각했다”고덧붙 였다. 그는 “아마 뒤늦게 다른사람의 말을듣고우리가합의한­내용이상의것을바라게­된것 같다”며 “이렇게 논란이된것은유감”이라고밝혔다.

쿠처와 오르티스는 대회 개막 전에 주급 3000달러, 성적에따라최대400­0달러까지받을수있다­고합의한것으로알려졌­다. 쿠처는 “5000달러를 줬기 때문에합의 금액보다 더 많은 액수였다”며 “모든이가만족할수는없­으며나는공정하게일을­처리했다”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