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김동엽,기다리니공이보인다

Ilgan Sports - - Sports - ɒᨧᵜ῵ ᛧᳲ

타격 타이밍에 집중하는 김동엽(삼성)이순항을이어가고있다.

김동엽은 17일까지 일본 오키나와에서치른두번­의연습경기에서모두멀­티히트를때려 냈다. 지난 14일 한화전에서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6일 요미우리전에서도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다.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는 삼성 타자 중유일하다. 특히요미우리를상대로­비거리

130m 대형1점홈런을 터뜨렸다.삼성은마루요시히로·크리스티안비야누에바·알렉스게레로등 1군 주축선수들을총출동한­요미우리를상대로 1-11로 대패했다. 그러나김동엽은시종일­관위력적인타구로중심­타자의존재감을보였다.그는경기이후“타격 폼에 변화를 준 건 아니다. 공 보는타이밍연습을많이­했다”고말했다.이번겨울에는타이밍과­전쟁중이다.지난해 12월 트레이드로삼성유니폼­을입은김동엽은시즌종­료이후일본가고시마마­무리 훈련을 소화했다. SK의 한국시리즈우승여운이­가시기도전에담금질을­시작한 셈이다. 그때부터 방향은 확실했다. 그는 “타석에서 공을오래보는방법을중­점 적으로 (훈련)했다. 가장어렵지만이부분을­더신경써이겨내야 한다. 아직배우는입장인데할­수있으리라생각한다.좋아질것이다”고 했다. SK에서 삼성으로이적해환경이­바뀌었지만달라진것은­없다.삼성의 스프링캠프 출국에 앞서 김동엽은 “출루율을더신경써야할­것 같다. 타석에서 타이밍을잡는부분이겨­울훈련을하면서확실히­나아진느낌이다.좋아질거라고자신한다.진짜달라져야한다”고강조했다.장점만큼 단점도 확실했다. 2016년 1군에데뷔한뒤무시무­시한홈런페이스를자랑­했지만,선구안이떨어졌다.지난시즌에는 홈런 27개를 때려 냈다. 잠실구장에서 장외홈런을터뜨릴정도­로,힘하나는장사였다. 그러나출루율이 0.285에 불과했다.삼진(108개)과 볼넷(17개) 비율이 6:1에 가까웠다.유인구에배트를너무쉽­게휘둘렀다. 잘맞으면넘어가지만그­렇지않은경우가더많았­다. SK유니폼을입고소화­한마무리캠프부터누구­보다뼈저리게이부분을­인지했다.

약점을파고드는상대배­터리와수싸움에서우위­를점하기위해타격타이­밍에집중했다.삼성의오키나와캠프에­서도‘숙제’는계속된다.김동엽은“타석에서공을보는타이­밍을좀더여유있게하고­있다.투수가공을던지기전에­미리준비해놓는다는느­낌으로치고있다.연습때도마찬가지”라고했다.조급함은없다.이변이없는한외국인타­자다린러프와함께중심­타선에배치될가능성이­높다.선수층이두꺼워주전과­백업을오갔던SK때보­다좀더안정적이다.김한수감독도기대하고­원포인트레슨으로김동­엽의문제점을지적해주­고 있다.스프링캠프연습경기성­적이정규시즌활약을보­장하진 않는다. 그러나김동엽의상황은­약간다르다.문제점을계속수정하고­있다.그의타석이눈길을끄는­이유다.

ᬃᬮ ᚵ᠘ ᴟᚓ

ᬃᬮ ᣿᳢ᱶᵯ ᛭ᡙᱥ᳢ ᵷ᝼ ᳥ ᳥ᩙ ᱴỞ᝹ᲁ ᬳᥟᤞᮜỦᢑᲨ᱕ᬡ ᱡᦆ ᲚᨋᲢᦄ ᳲ᳢᱆ṏᲁ ᱠᮢ ᛧ᱕ᬡ ᚓ᳑ ᛧ᠕ᦄᚈ ᳬ᠕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