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셋쓴감독들경기장­에서본다

K리그,내달1일개막 달라지는규정

Ilgan Sports - - Sports -

다음달 1일개막하는프로축구­K리그경기에서는감독­과코치들이벤치에서 헤드셋을 끼고 벤치 밖과소통하는모습을볼­수있게된다.

19일한국프로축구연­맹은K리그의 2019시즌 개막을앞두고새시즌부­터달라지는K리그규정­을소개했다.지난시즌과달리이번시­즌부터소형전자기기의­벤치내반입이허용된다.

이에벤치에있는감독등­코치진은헤드셋이나노­트북·태블릿PC를사용해벤­치밖의코치들과소통할­수있다.

벤치의헤드셋허용은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먼 저선보인바있다.

관중석등에앉아있는 코치나의무 담당자가 벤치에서미처보지못한­선수들의상태나전술포­인트등을벤치로전달해,즉시감독의전술에반영­할수있도록했다.젊은유망주들의출전기­회도늘어난다.

K리그1에서는 지난시즌까지매경기출­전선수명단에

23세 이하선수를 2명(선발 1명·후보 1명) 이상포함하도록했는데,올해부터는이기준이2­2세이하로한살더어려­졌다.

아울러새시즌부터신인­선수의이적이 허용되며, 주중경기가늘어나기존­수요일외에수요일과금­요일에도K리

그1의경기를볼수있다.피주영기자

경남FC제공

조던머치가지난11일­입단식에서포즈를취하­고있다.왼쪽부터조기호경남F­C대표,박성호경남도지사권한­대행,조던머치.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