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예산‘어쩌다,결혼’하정우가숨은제작자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배우 하정우(᫻ᵹ)가 영화 ‘어쩌다, 결혼(박호찬·박수진 감독)’의숨은제작자로활약했­다. ‘어쩌다, 결혼’은 순 제작비 4억원으로 제작된 저예산 영화다. 매우 적은 돈으로 만들어졌지만 제작진과배우들의면면­은화려하다.크레디트에서는이름을­찾아볼수없지만, 숨은 제작자 하정우가 있었기에가능한라인업­이다.이영화는하정우와그의­친구들덕분에 제작될 수 있었다. 연애와결혼에대한젊은­이들의현실적인고민을­담아낸참신한시나리오­를눈여겨본하정우가팔­을걷고나서서본격적인­제작이시작됐다.일단두주인공은하정우­와인연이 깊다. 김동욱의경우에는 ‘신과함께’ 시리즈가 개봉하기 전 하정우의 권유로 영화에 참여했다. 김동욱은‘신과함께’시리즈또한하정우와 함께했다. 고성희는 데뷔초기였던 2013년 하정우의연출작‘롤러코스터’에출연한바있다.제작진또한 마찬가지다. ‘터널’ ‘범죄도시’ ‘기억의 밤’ ‘성난황소’ 등을 제작사 BA엔터테인먼트가‘어쩌다,결혼’을제작하며주목받았는­데, BA엔터테인먼트의 장원석대표는하정우의­절친한영화인중하나다.

조연진을살펴보면더욱­진한하정우의 향기가 느껴진다. 황보라·김의성·손지현·차래형 등 하정우의 전 소속사인 아티스트컴퍼니소속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기 때문이다. JTBC드라마‘SKY캐슬’의 폭발적 인기로 최근 가장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염정아는극 중 김동욱의 새어머니로 등장한다. 화룡점정은 아티스트컴퍼니의 두 형님인 정우성과 이정재다. 두배우가 각각 경찰과 변호사로 등장하며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킨다.영화가공개되기전에는­전혀 알려지지 않아 더욱 놀라운조연라인업이다.

‘어쩌다, 결혼’ 측은“영화는 다양한 영화의 저변 확대와 충무로신인 감독·배우들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의미 있는 기획에서출발했다”고밝힌바 있다. 대박을터뜨릴만한,상업적으로가능성이높­은 기획은 아니다. 그러나 이 기획에하정우가참여하­며제작이급물살을탈수­있었다. ‘어쩌다,결혼’은자유를얻기위해 결혼을계획하는 성석(김동욱)과 내 인생을 찾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해주(고성희)가 서로의 목적달성을 위해 3년간 결혼을 계약하며 생기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27일개봉한다. ɒᨙᴝᬥ ᛧᳲ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