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교체해달라”방송4개사생떼

뉴미디어입찰마감하루­전‘억지주장’논란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기술력앞선통신3개사­와포털이연합모기업을­둔구단이사진심사배제­요청뒤늦게파악한뒤위­기감에어설픈견제

지상파 3개 사스포츠채널과 SPOTV, 방송 4개 사가간신히합의에이른­판을 흔들었다. 몽니를넘어억지라는것­이야구계의평가다.

뉴미디어 입찰과 관련해 긴 시간 동안진통을 겪으며합의한사항을놓­고방송 4개 사, 즉지상파 3개 사스포츠채널과 SPOTV 컨소시엄이제안서서류­접수마감일을하루앞둔­지난 20일, KBOP에입찰심사위­원일부를교체해달라는­취지의이메일공문을보­낸것으로확인됐다.통신사를모기업으로둔­KT그리고 SK와 LG 소속 KBOP 이사진이 심사에 참여한다면공정한결과­가나올수없다고주장한 것이다. 야구단과모그룹의관계­를제대로알고있다면나­올수없는억지주장에 가깝다. 입찰 참여자가 갑자기 프레젠테이션(PT)을 며칠안남겨놓은상황에­서심판을바꿔달라고하­는셈이어서파문이 예상된다. 이소식을전해들은야구­인들의반발이상당하다.

KBO 리그 유·무선 중계권 사업자 선정 입찰은 프로야구 산업화 발전의 초석을 다질 수 있는 발판으로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입찰방식을두고KBO­P와 10개 구단마케팅실무진그리­고업계 관계자의릴레이회의가 이어졌다. 그간특정업체가장악해­온대행사독점구조를바­꾸고,산업발전을추구하면서­도합리적인이해관계가­구축될수있도록노력했­다.

3개월간 협상끝에 1월 28일에서야 첫번째합의에이르렀다. KBO는 “‘클린베이스볼’ 실천의일환으로기존의­수의계약관행에서탈피­해공정하고투명한입찰­평가방식을통해사업자­를선정한다”고했다.닷새이후인 2월 1일에는 세부평가기준도 발표했다. 기술

평가(40점) 비중을높인것이 골자다. 산업발전의지에기여하­려는의지와능력없이자­금력만앞세운업체는사­업자로선정될수없었다. KBOP는“다양한형태의컨소시엄­이구성될수 있다. 이해관계자스스로더나­은발전방향을위한움직­임을보여줄것으로기대­한다”고했다.공정성을의심받지않기­위해KBOP 소속인원은심사에서빠­지기로 했다. 오로지 10개 구단의의사만으로새사­업자가선정된다.

방송4개사컨소시엄,황당한심판교체요구

21일 오전 11시30분에 마감된 서류 접수에는 SK텔레콤·LG U+·KT 통신 3개사와 포털 2개 사(네이버·카카오)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한 것으로 알려졌다.다른 한쪽은 방송 4개 사(KBS N·MBC

SPORTS+·SBS SPORTS·SPOTV) 컨소시엄이다.다른업체또는컨소시엄­의입찰은없다.

그동안 각자 노선을 가던통신 3개 사가손잡은것자체가매­우파격적이다.프로야구 유·무선 중계권 사업이 갖는함의를엿볼수있다.적극적이지않던포털이­입찰에뛰어든배경도주­목된다.어떤권리도취득하지못­하면최장 5년(2+3년)에 이르는사업기간에시장­에서소외될가능성이있­음을 감지했다. 이와 관련해 한 방송계 관계자는 “초반에 다소 소극적이었던 포털이이번입찰에들어­온이유는명백하다.갈수록 커지는 해외 사업자, 즉 유튜브·넷플릭스등이국내시장­에서영향력을키우는추­세다.권리를취득한새사업자­가포털에불 리한조건을내세우거나­해외사업자와계약 체결 시 유리한 거래를 한다면 야구 콘텐트관련주도권을내­줄수있다는것이업계의 분석”이라고 내다봤다. 또다른미디어관계자는“역대어느입찰에서도통­신3개사가목소리를같­이한사례를찾아보기힘­들다.이는결국한국프로야구­로상징된뉴미디어권리­의중대성에대해이해를­같이한것아닌가싶다”고평가했다.통신사와 포털의 연합은 이해관계가 맞다. 애초에통신사는자사 OTT(OVER The Top)서비스제공권리를취득­하는것이가장큰목적이­다.포털의영역을굳이넘보­지않았다.컨소시엄을구성해도내­부권리분배를두고이견­을좁힐수있는가능성이­높다.수의계약대상자에서벗­어나이제공개입찰에들­어간포털은기존권리를­지키면서출자규모를두­고통신사와분쟁을최소­화하는것이최선이라고­판단한듯하다.포털과통신사는그간기­존대행사인에이클라가­가진재판매권리에휘둘­렸다.기존체제에서 문제점을 절실히 느낀 ‘동병상련’입장이컨소시엄을구성­하는데순풍이됐다는시­각도있다.

통신사·포털컨소시엄경쟁력높­아방송사“팔이안으로굽는다” 견제

통신사모기업으로둔3­개구단빠지면7개구단­이사만으로사업자선정

통신 3개 사와포털연합은경쟁하­는방송 4개 사에 위협적이다. 실제로낙찰기준의 40%를 차지하는기술평가경쟁­력에서크게밀린다는 평가다. 통신사는 5G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처음부터 더 나은 서비스질을제공하겠다­는명분을내세웠다.포털은이미뉴미디어분­야에견고한입지를다진 상태다. 현재판도에서는방송 4개 사가가격평가에서도우­위를점하기힘들다.통신사를모기업으로둔 3개 구단을향해방송사들이 ‘팔이 안으로굽을수밖에없다’는 논리로 문제를 제기한 것은 결국어설픈견제에불과­하다.서류접수마감하루전, 이같은움직임을 보인 것도납득하기어렵다.통신사와포털의연합을­뒤늦게파악하고취한조­치일가능성이있다.

‘내가하면로맨스,남이하면불륜?’

경쟁에서이기기위해견­제하는것은당연하다.그러나방송4개 사의행보는앞뒤가맞지­않는다.방송4개사컨소시엄은­입찰방식이공개입찰로­정해지기전후이미통신­사와연합을추진한것으­로확인됐다.기술력을보완하려는취­지로보인다.문제는제시한협상내용­이다.통신사입장에서 자금 부담은 상당 부분 자사가 안고, 권리 주도는 방송사가 하려는 의도가크다고 받아들였다고 한다. 자사 OTT에중계하거나 콘텐트를활용하는데대­해서도기존대행사가요­구한것과다를게없다고­봤다.결국에이클라가독점하­던권리를방송 4개 사가나눠갖겠다는의미­로해석했다.통신사입장에선이를받­아들여야할이유가없었­다.방송4개사는포털과연­합시도에서도비슷한내­용으로협상했고받아들­여지지않았다고한다.

결국통신사와협업가능­성이있을때는통신 3개 사를모기업으로둔구단 KBOP이사진이심사­위원으로있는데대해아­무말도하지않다가상황­이불리하게돌아가자 억지를 부리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한 업계 관계자는 “만약에 통신사가 방송사와연합했다면그­런공문을보냈겠나.결국한배를타려다실패­하고불리한상황에놓이­자몽니를부리는것이다”라고일침을가했다.

가장 큰 문제는 의사 결정 기구의 의결사항을 무시한 것이다. 10개 구단 사장단이 실무 능력을 갖춘 해당 분야 전문가에게힘을실어 줬고, 기존에단장만으로구성­된 KBOP이사진도구성­원이달라졌다.그과정에서방식과세부­평가기준이정해졌다. 3개월 넘게걸린 장기전이었다. 그런과정을알면서도심­사를일주일도남기지않­은상황에서상식을벗어­나는요구를했다.

통신사를 모기업으로 둔 A구단 관계자는 “야구단은 엄연히 독립 법인이다. 야구단이 통신 사업을 하는 게 아니다. 구단의수입증대를위해­이사회에들어가있는데,모기업이통신시라는이­유로평가에서빠져야 한다는 논리는 납득하기 힘들다”고했다.통신사를모기업으로두­지않은구단도 입장은 같다. B구단 관계자는 “야구단과모그룹관계에­대해전혀이해가없기때­문에 그런 요구를 했다고 본다. 무례한 조치다”라며불쾌감을드러냈다. C구단관계자는 “그동안에이클라나케이­블 3개 사의입장이강하게반영­된룰로변경되는 행태가 이어졌고, 이를 막기 위 해 선수 출신 단장에서 마케팅 실무자로KBOP이사­진을재구성한것이다.기존사업자의횡포에끌­려다니지않고구단의재­산권을지키겠다는 의지였다. 그런데막판에심사위원­까지교체해달라는요청­을할줄몰랐다”고목소리를높였다.

산업발전좌우할KBO­P와7개구단의대처

통신사를 모기업으로 둔 세 구단은KBO와 나머지 7개 구단의입장을기다리고 있다. 오는 25일진행되는기술평­가 PT와심사에앞서방송­4개사의요구에대한대­응이결정된다.

세구단은적극적으로반­발할생각이없다.자회사가모기업사업에­유리한목소리를낼수있­는상황에놓인것자체가­논란이될수있기 때문이다. 꼭프로야구사업이아니­어서도그렇다.

한구단이사는 “KBOP가 방송사의요구에 대응할 논리가 있고 다른 구단이 납득한다면 심사에 참여할 것이다. 우려가있다면그자리에­서(심사에)빠질것이다.이문제가곡해돼그동안­구단의수익증대와 서비스 질향상을위해들인 노력이 폄하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실이 문제는 지난달 31일 대전 모 처에서열린 KBOP이사회에서이­미언급된바 있다. 한 이사가 통신사를 모기업으로둔세구단이­사가심사위원으로참여­하는데 대해 문제를제기하는 업체(컨소시엄)가 등장할 가능성을 꺼냈다. 당시 KBOP인원과다른구­단이사는“문제가안된다”는입장을 전했다. 이미합의가있었던것이­다.

뉴미디어는 올드미디어 영향력이 줄어드는환경변화와맞­물려매년가치가높아지­고있다. KBOP에의뢰받은모­광고기획사는“2년안에157억원에­서 200억원대 규모로 성장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했다. 10개 구단의 수익 향상에 기여하며리그전체의상­생을촉진할수있는영역­으로기대받고있다.무엇보다야구팬에게전­보다나은서비스제공을­통해야구라는콘텐트의­경쟁력강화를도모할수­있다는평가다.

이번 심사에는 KBOP 인원 2명이 포함되지않는다.만약통신사를모기업으­로둔세구단이사가심사­에서빠진다면 7개 구단이사만으로사업자­가 선정된다. 공정하고합리적인선택­이 필요하다. 향후 5년 동안뉴미디어산업발전­여부가달려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