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최고축구도시‘포항’,그이름다시되찾겠다”

Ilgan Sports - - Sports - 양흥열포항스틸러스대­표이사

2019시즌 K리그1(1부리그) 개막이다가왔다. 다음달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열리는 K리그1 우승팀전북현대와 FA컵 우승팀 대구 FC 경기를 시작으로 대장정에돌입한다.일간스포츠와JTBC­3는 개막을앞두고 K리그1 구단의수장을 만났다. 수장이군림하는시대는­지났다.이제소통의시대다. 그들도축구팬들과소통­하면서구단의도약을함­께구상해야한다.그래서K리그 구단주·대표이사·단장 등 수장들이직접 K리그 팬들에게 ‘우리 구단’을 소개하는시간을가졌다.구단에서가장공신력을­가진이가직접구단의매­력과장점을어필한다.그리고K리그팬들에게­우리경기장으로 찾아와 달라고 말하는, 진심을 담은수장의목소리를담­았다.오는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방송되는K리그­개막특집다큐멘터리‘이제K리그의 시간!’을 통해 K리그1 수장들이직접 2019 K리그1에대해 전한다. 2019시즌 K리그1 중계방송사 JTBC3 FOX Sports는 3월 1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대구 FC의 시즌개막전을동시생중­계

(JTBC·JTBC3) 한다.

다섯번째로바통을이어­받은주자는양흥열 포항 스틸러스 대표이사다. 2018년 1월 15일포항에부임한양­대표이사는지난시즌 그의 표현대로 ‘천당과 지옥을 왔다갔다’ 했다.축구는길게봐야한다는­사실을새삼깨달았다는­그는올시즌, ‘명가포항의 부활’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각오다.지난 19일 경상북도포항시죽도동­에위치한포항스틸러스­본사에서양대표이사를­만나 2019시즌에포항이­보여줄모습에대한얘기­를나눴다.

-명가재건의발판을만들­었던지난시즌에이어,올시즌은어떻게준비하­고있나.

“세 가지측면에중점을두고 있다. 첫째는 선수단 구성이다. 과거 운영 패턴을 보면, 시즌이 끝나고 재정적 한계로 주력 선수들이팀을 떠났다. 이번 시즌은주축선수 그대로 가고, 역량은 좋은데 뛰지 못했던선수들을데려와­서스쿼드를충실하게보­강했다. 사실 작년에 가장 반성해야 할부분이외국인선수활­용도다.외국인선수4명 다 교체했는데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올해는 아예 외국인 선수 영입 프로세스를 바꿨다. ‘외국인선수를영입할때­코치와감독이직접나가­서관찰,면담하고검증한 선수를 데려오자’는 것이다. 그래서올해들어오는외­국인선수들은코칭스태­프가검증한선수들인만­큼활용도가작년보다높­을것이다.

또한가지는경기력이다.최감독이다시온지3년 차다.전술적완성도가조금씩­높아지고 있다. 체력과팀워크가뒷받침­되어야최감독이원하는­빌드업축구가살아날수 있다. 경기력 측면에서도 향상될수있을것이라생­각한다. (채프먼이탈에대한)대안을준비하고있다.여러가지변수는언제나 생기는 법이고, 발 빠르게 대안을 준비하는게중요하다.”

- 부임 이후 1년이 지났다. 지난 시즌을돌아보면.

“한 줄로 표현한다면, 천당과지옥을왔다갔다­했다.후반기에소통과팀워크­를통해꾸역꾸역승리를­챙기면서 왔다. 9위까지떨어졌을때는 2016년처럼 강등권싸움에휘말리는­것아니냐는위기감도있­었다.하지만 후반기에 들어서면서반등에성공­했다. 반등의 원동력을 묻는 분들이 많더라. ‘축구명가의자부심을갖­고꿈을크게갖자’. 선수들에게한달에한번­정도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선수들에게는복잡하게­얘기하지 않고, 세 가지 소원이 있으니 달성해달라고했다. ‘다치지마라.시즌이끝날때까지건강­하라.’두번째로‘팀에서계속 성장하는 선수가 돼라. 기량 발전을 위해구단에서도노력하­겠다.’세번째로‘가 자,아시아로.’이세가지메시지를줬다.마지막에‘우리는 포항이다. 위아 스틸러스.가자, 아시아로’, 이렇게 말했다. 명가소속이라는자부심­과큰꿈을갖게했다는것­이반등의가장큰요인이­다.”

- 적극적인선수 영입을 앞세운 전북·울산·경남의3강구도가예상­된다.순위싸움은어떻게할예­정인지.

“우리는 13년 우승하고 최근 5년간 우승이 없다. 축구명가소리를들으려­면3년에한번정도는우­승해야 한다. 올해는진짜우승에도전­해야 한다. 그중 FA컵은 전략적으로 집중하면 충분히 가능하다. FA컵 우승은 무조건 하고, 리그에서도 20승하자는목표를제­시했다.상대가전력강화를했다­지만,가만히생각해보면선수­단이아무리두꺼워도결­국경기에뛰는것은 11명이다.선수들이다치지않고체­력관리를잘하면서시즌­이끝날때까지뛸수있다­면충분히 가능하다. 분명선수몸값등을보면(다른팀에비해)조금떨어지는것은사실­이다. 하지만경기력에서는뒤­지지않을스쿼드를갖고­있다.지난해는올해보다더어­려운스쿼드로4강에 들었다. 올해는더높은위치로올­라갈수있을 것이다. 북미팅과 심리 상담 등 선수들의 멘틀 부분도잘‘케어’하고있다.”

-최순호감독과‘케미’가좋을것같다.

“최 감독이소통을 좋아하고, 나도마찬가지다.다들최감독을보고‘너무약한것아니냐’고 한다. 덕장·지장이라고 평가받는데, 선수들을야단치고강하­게나가기보다개인적으­로불러서상담하고정성­을들이는 분이다. 선수한명한 명에게 시간과관심과노력을기­울이는리더십이고, 나는그런부분을좋아한­다.신념이있는감독이다. 목표를 정해 놓고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나아가는스­타일이기때문에최감독­과나는‘케미’가좋다.”

- 성적외에이루고싶은올­시즌목표가있다면.

“올시즌뿐아니라앞으로­도스틸야드가팬들에게­즐거움과감동을주는곳­이되길바란다. 포항과경북의랜드마크­가되도록만들겠다는 꿈이 있다. 포항 하면 대한민국 최고의 축구 도시였다. 그 이름을 다시되찾게 하겠다. 지난 시즌 관중 수도 우리가4위였다.하지만평균관중이최소­만명은돼야한다.주말에는1만2000­명 이상,주중에는 8000명 이상을실현해서올해평­균관중만명이상을유치­하고 싶다. 이를위해다양한노력을­기울이겠다.”

-직접‘포항스틸러스’를소개해달라.

“세 가지로정리하고 싶다. 첫째는, 선수들의기량발전을최­우선가치로두는구단이­다. 우리는‘플레이어즈 퍼스트’마인드를가져야한다.선수들이있기에우리가­존재한다. 두 번째는, 팬들과 함께 호흡하는최고의 ‘팬 프렌들리’ 구단이다. 물론 이부분은아직 진행형이다. 사회공헌활동도성실하­게 진행한다. 우리는축구선수로만존­재하는게아니다.지역사회일원으로존재­한다.지역사회팬들이함께있­을때존재의의가있다.최감독은‘아름다운동행’이라고 표현하더라. 세 번째는, 선수와 스태프와프런트간최고­의팀워크를가진구단이­다. 내가 가장 강조하는 부분이다. 항상선수·스태프·프런트, 또사장부터일반직원까­지서로소통과화합이잘­이뤄질수있도록할계획­이다.믿고많이찾아와주시길­바란다.” ɒᾐ῕ ᛭⁚ᬥ ᛧᳲ

“다치지마라,성장하라,아시아로가자”포항선수들에게세가지­소원당부

소통뛰어난최순호감독­과‘케미’좋아올시즌목표는FA­컵우승·리그20승

.ᦄᛜ ᴟᚓ

Ჯ ᳥ᾐ῕ᮜὔᤞᮜ᳝ῖᲑᴗ
ᵷ᳤ỽởᰜứᦄᰚᨋ᣿ớ Ἂᾭᩚẞ῁ᤪᮜ᱕ᬡᾐ῕ᬥ᭲ᢊ᳢
ᤵ῍ᚈᳬ᠕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