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호“더세밀하고,빠른축구올해는우승컵들겠다”

큰틀만들어놓고작은부­분서조합전술키플레이­어는‘골잡이’김승대팬들의열렬한지­지정상까지충분

Ilgan Sports - - K리그1개막특집⑤포항스틸러스 - 피주영기자

“우승할시기가된것같다.”

포항스틸러스최순호감­독이 2019년 목표로 우승을 내걸었다. 2016년 10월에 지휘봉을잡고12년만­에친정팀사령탑에복귀­한 뒤, 9위로 팀의 1부 잔류를 이끌었다. 2017년에는 7위로 팀성적을두계단끌어올­렸다.지난시즌에는하위권으­로분류한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4위에 오르며지도력을인정받­았다.

최감독은팀성적뿐아니­라선수단관리에서도신­뢰를받았다.매월1회이상책미팅을­비롯해다양하고적극적­인소통에나섰고, 유소년 지도자들과 협의를 통해 훈 련프로그램매뉴얼을보­완했다.클럽하우스를비롯한훈­련환경도개선해선수들­의성장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다. 최 감독은지난시즌막판에­포항과재계약에합의했­다. 최감독은최근인터뷰에­서“올시즌목표는 우승이다. 팬들이 바라기도 하고, 우리선수들에대한믿음­도있기때문”이라고자신했다.

최 감독은 “밖에서 보기에는 다사다난했다고표현할­수있다.하지만구단내부적으로 계획이 있고, 예측이 가능하기 때문에그냥무난하게지­나갔다고 생각한다. 2년동안팀을운영하면­서계획대로됐다고생각­한다”며 지난 시즌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새 시즌에는) 더 세밀하고, 빨라야한다.중원에서세밀하게만들­어서골에대한결정력을­높인다면좋은팀이될것­이다.핵심은큰틀을만들어놓­고작은부분에서조합을­만들어나가는것이다.그러면좋은팀이될것이­다”라고말했다.

최감독전술의키플레이­어는골잡이김승대다. 최 감독은 “(김)승대는 전술적으 로 여러 가지를 펼칠 수 있는 선수다. 그런선수를데리고있다­는것이참 좋다”고 칭찬했다. 올 시즌 부주장을 맡은 김승대는20명이상바­뀐선수단을하나로묶는­역할을맡을 전망이다. 김승대는 “나가고 들어온 선수들이 워낙 어리다. 훈련할 때는 진지하지만,생활할때는가족같은분­위기로가자고 감독님께서 이야기하신다. 선수단이끈끈하게가면­경기력에서도나타날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가오는 시즌에많은팬이경기장­에찾아와주시면좋겠다.그럼선수로서책임감도­더생기고,눈치를봐서라도더뛸 수 있을 것이다. 시즌 처음부터끝까지같은마­음으로많은응원을부탁­드린다”고덧붙였다.

최감독은 “항상 함께라고 생각한다. 우승을 못했던 지난 시절이 있었다. 올 시즌이 우승할 수 있는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다.지금까지팬들이포항을­열렬히지지한성원으로­올해에우승이라는정상­에충분히갈수있을것”이라고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제공

최순호(가운데)포항감독이지난달21­일(한국시간)터키안탈리아카야벨렉­호텔에서진행된전지훈­련서선수들에게전술설­명을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