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그란달없다고?류현진은아쉽지않다

Ilgan Sports - - Sports - 배중현기자

류현진(LA다저스)이올시즌에도수준급포­수와호흡을맞춘다.

2019시즌, 데이브로버츠다저스감­독은오스틴

반스(30)와 러셀 마틴(36)으로 포수진을 꾸린다.다저스는오프시즌내내 J. T. 레얼무토(필라델피아) 영입설이 끊이지 않았지만 성사되지 않았다.지난 시즌에 주전 마스크를쓴야스마니그­란달(밀워키)은 FA(프리에이전트)로 이적했다. 그러나 베테랑 마틴과 계약으로공백을최소화­했다. 포지션별 선수 운영을볼수있는 MLB닷컴러셀마틴뎁­스차트에따르면반스 가 주전, 마틴이 백업이다. 류현진입장에서는두선­수모두천군만마다.

반스는 ‘수비형’ 포수다. 2015년 메이저리그데뷔 이후 통산 타율이 0.240로 낮다. 그러나 뛰어난 수비를 자랑한다. 지난해 최소 400이닝을 소화한빅리그포수 47명 중 Drs(defensive Runs Saved·수비로 얼마나많은실점을막았­는지를나타내는지표)가10으로공동6위다.리그최강안방마님버스­터포지(샌프란시스코)와어깨를나란히했다.주전포수그란달(9)보다순위가높았다.흔히 미트질로 해석되는 프레이밍도 마찬가지다. 포수프레이밍을확인할­수있는 RAA(RUNS Above Average)가 9.8로 최소 3000구 이상을받은안방마님중­3위에이름을올렸다.말그대로주전급백업이­었다.류현진과호흡도문제없­다.배터리를 맞춘 12경기에서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했다.피안타율은0.248. 지난시즌4경기에서평­균자책점 0.38(23⅔이닝 1실점)로 완벽에가까운모습을보­였다.그란달(11경기평균자책점2.61)과 함께했을때보다더큰안­정감을자랑했다.마틴은 올해 프로 14년 차 백전노장이다. 올스타선정 4회, 골든글러브와실버슬러­거를동시에수상한경력­까지자랑한다.지난해에는토론토소속­으로 90경기에 출전해타율 0.194에 그쳤다. 해를거듭하면서정확도­가크게떨어졌지만, 2011년부터8년연­속두자릿수홈런을이어­갔다.언제든지한방을때려낼­수있다.수비는‘여우’다. 한물갔다는평가속에서­도작년DRS가6으로­공동 10위(최소 400이닝 소화)였다. 여기에RAA수치도

5로상위 10위 안에이름을올렸다. 2015년에는 도루저지율44%로아메리칸리그1위였­다.통산도루저지 360회는 야디에르 몰리나(337회)를 넘어서서현역1위다.시즌리그도루저지1위­만무려6번수상했다.여기에리더십까지갖췄­다.

2006년다저스에서­빅리그에데뷔해5년을­뛰었다.모처럼친정팀에돌아온­상황.류현진은“좋은포수다. 다른투수들도그의영입­을반기는것같다. 다시다저스로돌아온 선수다. 다른팀에있을때보다더­좋은모습을보여줄수있­을것같다”고기대감을내비쳤다.시즌종료이후그란달이­떠났지만,반스와마틴이라는든든­한조력자가버티고있다.이는류현진의포수‘복’이다.

LA다저스의류현진이­20일(한국시간)미국애리조나주글렌데­일캐멀백렌치의스프링­캠프에서첫라이브피칭­을마친뒤포수오스틴반­스와이야기를나누고있­다. 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