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스플릿목표강원도감자처럼구황작­물역할해내겠다”

Ilgan Sports - - K리그1개막특집 강원fc ‘강원 -

2019시즌 K리그1(1부리그) 개막이다가왔다.

다음달1일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열리는 K리그1우승팀전북현­대와 FA컵 우승팀 대구 FC 경기를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올린다.일간스포츠와JTBC­3는개막을앞두고 K리그1 구단의 수장들을 만났다.이제위에서군림하는수­장의시대는지났다.수장도축구팬들과소통­하면서구단의도약을함­께구상해야한다.그래서K리그구단주·대표이사·단장 등 수장들이 직접K리그 팬들에게 ‘우리 구단’을 소개하는시간을가졌다.구단에서가장공신력을­가진이가직접구단의매­력과장점을어필했다. 그리고K리그팬들에게­우리경기장으로찾아와­달라는진심을담은수장­의목소리를전했다. 26일부터28일까지­사흘간방송되는K리그­개막특집다큐멘터리‘이제K리그의 시간!’을 통해 K리그1 수장들이직접 2019시즌K리그1­을전한다. 2019시즌

K리그1 중계방송사 JTBC3 FOX Sports는 3월 1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대구의 시즌 개막전을 동시에생중계(JTBC·JTBC3)한다.

그여덟번째구단은강원 FC 박종완대표이사다. 박 대표는 지난해 12월 강원 대표이사로 부임했다. 축구단대표는처음이지­만자신감이넘쳤다.그는 2002 한일월드컵유치당시강­원도강릉유치를추진하­면서축구와인연이닿았­다.이후에도2018 평창겨울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활동하는등스­포츠를 향한 애정을 놓지 않았다. 또 강원도 인재개발원 인재개발정책관·강원도대변인등강원도­와깊은인연을이어오고­있다. 그의목표는강원축구단­의 도약, 이로인한강원도의행복­과즐거움이다.지난

21일강원도춘천의강­원FC사무국에서만난­박대표.그는지난해불미스러웠­던기억은잊고,올시즌강원의희망을제­시했다.

제리치·정조국등핵심선수들잔­류김병수감독전술에맞­춰선수영입

춘천송암스포츠타운서 홈경기강원팬들위해무­료셔틀버스운영

-부임두달째다.

“지난 두달동안너무나 바빴다. 시기적으로바쁠때대표­로 왔다. 한창시즌준비를해야할 때였고, 선수영입에도많은신경­을써야할 때였다. 또전강원대표의어려웠­던 점을 추슬러야 했다. 축구 팀은 처음이지만 2002 한일월드컵당시강원도­유치를추진하는 TF 팀에 근무했다. 또평창올림픽을위해 2년 정도 일했다. 강원을정상화하고,다시도약시킬자신감이­있다.”

-올시즌선수구성에대한­철학은.

“제리치·정조국 등 핵심 선수들이 잔류했다. 그리고 빌비야·신광훈 등을 영입했다. 김병수감독이지난해중­반에 왔다. 자신의스타일대로경기­를제대로하지못했다. 올시즌을 앞두고 영입 초점에대한모든 것을 김병수 감독에게 맞췄다. 김 감독의전술을소화할수­있는 선수들, 이부분에 초점을 맞춰 영입이 이뤄졌다. 올 시즌,처음부터 김 감독이 지도한다. 더 큰 발전이있을것이다.김감독에게기대가크다.”

-올시즌홈경기를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치른­다.

“공식적으로 알려진 대로 강릉에서는홈경기를 치를 수 없다. 강릉의 내부 사정에 의해, 경기장 개·보수 부분도있어신청을 포기했다. 강원도 내 다른 시는 경기를치를여건이되지­못했다.그래서춘천으로결정했­다. 춘천송암스포츠타운은­여러시설들이 모여 있고, 경기를관람하는데 모자람이없는곳이다.많은축구팬들이찾아줬­으면좋겠다.”

-팬들을위한새로운서비­스가많다고.

“본부석 맞은편에 1500석 규모의 가변석을 설치 중이다. 거의 마무리됐다. 홈경기에서강원팬들의­관람서비스를높이기위­함이다. 더욱 쾌적한 관람 환경을 갖췄다. 또 각 시군에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할계획이다. 기본적으로각시군에 2대 정도배정할 예정이다. 무료셔틀버스를운영해­많은관중이보다편안하­게경기를보고돌

아갔으면한다.”

-강원의올시즌목표는.

“강원이 지난 시즌 8위를 했다. 올 시즌은 다를 것이다. 김병수 감독이 준비를 잘했다. 선수들도열심히 하고 있다. 올 시즌다시 한 번 상위 스플릿에 올라가고 싶다. 2017년 강원은상위스플릿에올­랐던경험이 있다. 이경험을이어갈것이다.상위스플릿은 첫 번째 목표다. 이를 달성한다면다음목표는­AFC챔피언스리그진­출이다.이역시노려볼것이다.”

-대표가소개하는강원의­매력과장점은.

“강원은 도민 구단이다. 창단한지 11년됐다. 나는 도민 구단의 창단 목적을 너무나잘알고 있다. 축구를통해도민들의자­존감을높이는것이다.그러기위해화끈한경기­를해야 한다. 또승리할수있는경기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강원도에는 시·군이18개 있다.강원축구단을통해각시·군과확실히소통할수 있다. 최근강원서포터즈나르­샤를만났다.나르샤와도소통하는 기회를 자주 가질 것이다. 강원은 감자로 유명하다. 감자는 큰 의미를 담고 있다. 구황작물이다. 어려울때힘을주는식품­이다. 강원도감자처럼구황작­물역할을할것이다.감자처럼둥글고뚝심있­는모습을보여주겠다.강원도민에게즐거움과­행복을주는구단이될것­이다.”

-강원축구를더욱잘즐길­수있는방법은.

“일찍 (경기장에) 와야 한다. 춘천주변에 관광지·먹거리가 많다. 경기장에 오기전 춘천의 아름다움과 맛을 모두 즐긴 뒤강원 경기를 즐기면 더욱 좋다. 직접 차를가지고오지않아도­된다.대중교통으로와도,무료셔틀버스가운행돼­편하게관광을즐기고 경기를 관전할 수 있다. 춘천은 축구와여행모두함께즐­길수있다.”

-강원팬들에게하고싶은­말은.

“그동안 강원은 안정화하지 못했다. 홈구장도미비했다.홈구장을자주이동하다­보니강원의정체성이희­미해진것도사실이다.그러자도민들도강원축­구가열리는경기장에오­지 않았다. 이런부분을잘알고 있다. 앞으로 달라질 것이다. 도민구단역할을충실히­해낼것이다.도민에게기쁨과즐거움­을줄것이다.또청소년들에겐희망을­주는구단으로 거듭날 것이다.올시즌강원의변화와도­약에큰응원을보내주면­좋겠다.” ḶḆ ḪᲡ᳿ ᛧᳲ

.ᦄᛜ ᴟᚓ

ᵷ᝼᠚ ᳥ᙅᲮ)&᳝ῖᲑᴗ
ᵷ᳤ựᚶḟᩯᦄ὚ủ᝹ᚌ᾿ ᦄᴰὂ᱕ᬡᬥ᭲ᢊ᳢
ᤵ῍ᚈᳬ᠕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