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설공단,케티영입리그사상첫여­자외인

Ilgan Sports - - Sports - 안희수기자

2011년 출범한국내실업핸드볼­리그인SK핸드볼코리­아리그사상최초로여자­외국인선수가코트에서­게됐다.부산시설공단은24일 “미국국가대표출신 케티(37)를 영입,이적절차가끝나는대로­기용할것”이라고밝혔다.미국국가대표로미주 지역 종합대회인팬아메리카­대회등에출전한캐시달­링은측면백포지션으로­협회에‘케티’라는이름으로등록했다.

농구와육상선수로도활­약한경력이있는케티는­프랑스·폴란드등유럽에서주로­활약하다가최근부산컵­국제대회에출전한것이­인연이돼한국무대에진­출했다.지금까지국내실업핸드­볼에여자외국인선수가­등록된사례로는코리아­리그출범 이전인2009년슈퍼­리그때대구시청에서영­입한사쿠가와히토미(일본)가있었다.남자선수로범위를넓혀­도 2009년 두산도요타겐지(일본) 2009년웰컴론코로­사도미타고스케(일본)팔라마르세르게이(우크라이나) 2010년 웰컴론코로사빅토르기­고프(마케도니아)바비치도마고치(크로아티아)등이후한동안명맥이끊­겼다가이번시즌 SK의 부크라조비치(몬테네그로)가코리아리그출범이후­첫외국인선수로뛰고있­다.

코리아리그출범이후최­초로,핸드볼큰잔치및슈퍼리­그시절을포함하면10­년 만에한국무대에등장한­여자외국인선수가된케­티는“한국핸드볼이워낙빠르­고경기스타일도깔끔하­다”며“나도이팀에있으면 서그런점들을배워서더­좋은선수가되고싶다”고말했다.

2018~2019SK 핸드볼코리아리그에서­11

승2패로단독선두를달­리는부산시설공단은일­본에서활약했던국가대­표출신이미

경(28)도영입해전력을더욱강­화했다.

2016년 일본으로진출,히로시마등에서활약한­이미경은 2012 런던올림픽, 2017 세계선수권,지난해아시아선수권등­에태극마크를달고출전­한센터백이다.이미경의가세로부산시­설공단은기존의류은희·권한나·심해인·주희·박준희·남영신·강은혜 등과함께 ‘올스타급 라인업’을완성했다.

이미경은“2년 반만에한국에돌아왔는­데부산시설공단이선두­를달리고있어서 저도보탬이되는것이목­표”라며“국가대표에서같이뛴언­니들이많아서마음이편­하다.우승하도록최선을다하­겠다”고복귀소감을밝혔다.

강재원부산시설공단감­독은“케티의영입을통해팀전­력에보탬이되고,다른국내선수들의기량­이향상하는효과를기대­할수있다”며“다른팀들도외국인선수­를영입한다면리그전체­에붐을일으킬수있을것”이라고밝혔다.

강감독은“최근팀내에부상자가많­아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미경이들어오면서큰­힘이생겼다”며“새로영입한선수들까지­손발을맞춰더좋은팀으­로만들겠다”고다짐했다.

이미경과케티(오른쪽)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