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에f신선함g담다

대형마트,온라인몰에치여실적부­진오프라인장점살린신­선식품으로승부

Ilgan Sports - - Tv Program -

대형마트의추락이이어­진다.불과10여년전만 해도 대형 마트나 기업형슈퍼(SSM)가골목상권을위협하는­주범으로꼽혔지만,온라인시장의급성장으­로이제는적자에허덕이­는신세가됐다.위기에놓인대형마트들­은올해신선식품사업에­역량을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공산품에서는온라인몰­에비교우위를갖기가어­려운만큼오프라인의장­점을살릴수있는신선식­품의차별화에집중하겠­다는의도로풀이된다.

온라인몰에치인대형마­트,나란히실적부진

27일금융감독원전자­공시에따르면,이마트는지난해연결기­준영업이익 4893억원을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23.4% 줄어든 수치다.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3620억원으로

43.5%줄었다.

지난해 4분기만 보면상황은더욱안좋다. 이마트의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영업이익은6­14억원으로지난해같­은기간과비교해약59%감소했다.

대형마트기존점신장률­도 6.7% 역신장했다. 추석 시점이 달라 타격이 있었던 데 다연말에영업부진을겪­으면서별도기준4분기­영업이익도55%줄었다.롯데마트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지난해매출은 6조3170억원으로 0.1% 줄었지만,영업이익은 84억원으로 79% 급감했다. 지난4분기는81억원­의영업손실을기록하며­적자로전환했다.

홈플러스는 비상장사라 감사보고서 제출이전에는별도로잠­정실적을공개하지않지­만, 실적 부진 상황은 비슷한 것으로알려졌다.

대형마트부진의가장큰­요인으로는G마켓과쿠­팡으로대표되는온라인­몰의약진이꼽힌다.

주문한 다음 날 도착하는 것은 기본이고,오전에주문하면저녁에­도착하는당일배송,저녁에주문하면새벽에­도착하는새벽배송등최­근몇년간온라인몰업계­에서는배송혁신이이어­졌다.가격도대형마트보다저­렴하고직접물건을사러­나가지않아도되니소비­자들이오프라인매장을­찾아야할필요가줄어든­것이다.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 쇼핑 동향에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전년 대비 22.6% 증가한 111조8939억원­으 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온라인 쇼핑 거

래액(91조3000억원)보다 약 20% 늘어난수치다.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100조원을돌파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또 온라인 쇼핑이 전체 소비 중 차지하는 비중도

2017년보다5%포인트증가한26%를기록했다.

신선식품띄우는대형마­트…공략법은각양각색

위기감을느낀대형마트­들은오프라인매장의 장점을살릴수 있는 ‘신선식품’에집중하기시작했다.오프라인매장이상대적­으로강점을 보이는 신선식품을강화해온라­인으로눈을돌리는소비­자들을붙잡겠다는심산­이다.

특히 직접 상품을 눈으로 보고, 손으로만져본뒤고르는­신선식품의특성상대형­마트가우위를가질수있­다고판단한것이다. ‘신선식품마저 밀리면설곳이 없다’는위기의식도깔려있다.

대형마트업체들의신선­식품매출비중은 2010년 52.3%에서 매년 1%가량 비중이 증가하면서 지난해는 59.7%에 육박했다. 반면 비식품군의 매출 비중은 2010년47.8%에서 2018년 40.3%로줄었다.

당일부터새벽까지배송­서비스혁신가격도저렴­해소비자들온라인선호­거래액도사상최대인f­100조원g돌파

위기감느낀대형마트차­별화에집중공산품대신­신선식품사업에눈돌려­f초저가gf품격g등­내세워집중공세

다만 대형 마트들의 신선식품 공략 포인트는저마다다르다.이마트는 ‘초저가’ 카드를 꺼내 들었다. 새해첫프로젝트로신선­식품가격을파격적으로­할인해판매하는‘국민가격’프로젝트를시작했다.

이에앞서정용진신세계­그룹부회장은올해신년­사를통해“‘신세계만의스마트한 초저가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하면서먼저분위기­를띄웠다.이마트는지난달부터매­월 1·3주 차에농·수·축산 식품을중심으로 ‘국민가격’상품을 선정해 일주일 동안 40∼50% 할인해판매하고있다.

소비자 반응은 뜨겁다. ‘국민가격’을붙이고판매대에놓인­삼겹살·목심,전복,계란등이잇달아매진되­고있다.상품별로 보면 개당 990원에 선보인‘활전복’은 일주일간 74t이나 팔려 나가면서이마트전복최­단기간최대물량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100g에 990원에 내놓은 ‘990 삼겹살·목심’과 알찬란(대

란·30입) 역시각각 300t·40만 판이판매되며 6주 판매물량이단일주일만­에팔렸다. 생닭을 40% 저렴한가격에내놓은‘두 마리 생닭(500gx2·700gx2)’도 일주일간총 6만 개(12만 마리)가 판매되며 5억원의매출을기록했­다.이마트의초저가전략에­맞서롯데마트는 “박리다매는 없다”며 단순가격경쟁을벌이지­않겠다는의지를 보인다. 롯데마트의신선식품공­략포인트는 ‘품격(품

질+가격)’이다. 품질과가격을모두만족­시키는‘두마리토끼잡기’전략이다.당도상위 10% 내외의고당도과일브랜­드,산지직거래등을통해품­질을높인 축산상품등이여기에해­당된다.이 품질에는 배송 등 서비스도 포함된다.롯데마트는모든점포에­서3시간배송서비스를 진행한다. 매장에서 직접 구매하거나모바일로Q­R코드를스캔해결제하­면 3시간 내에 집으로 배송된다. 매장에서구매하는고객­에게우선 배송해, 매장을직접찾은고객이­라면1~2시간안에물건을받아­볼수있다.롯데마트는여기에‘30분배송’까지계획하고있다. 30분배송은고객이점­심또는 저녁을 준비하기 위해 물건을 주문하면 30분 안에도착하는 서비스다. 고객이고른상품을포장­하고배송차량에싣는과­정을 단축하고, 레일과 퀵서비스를 통해‘속도’에초점을맞췄다. 홈플러스는 신선식품 중 육류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4일 충남천안시성남면제5­산업단지에1만724­2㎡규모의육류포장·가공시설(미트센터)을건립하기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한해 한우와 수입육·돈육 등을 1만2100톤규모로­가공·포장할수있는시설로내­년상반기완공이 목표다. 전국홈플러스와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점포의 육류 공급을도맡겠다는취지­다.

업계한관계자는“공산품의경우업태의 차이로 대형 마트가 경쟁력을 갖기가어려운것이사실”이라며“신선식품을구매하기위­해대형마트를찾아다른­제품들도 구매하는 방향으로 시장이 흘러갈것”이라고말했다. 안민구기자

이마트용산점에서모델­들이개당990원인활­전복을선보이고있다.아래사진은롯데마트에­서한소비자가당도상위­10%내외의고당도과일을살­펴보고있는모습.각사제공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