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장 인연까지사연많은 PO 리턴매치

지난해도5차전끝장승­부염경엽·장정석감독인연도눈길

Ilgan Sports - - PEOPLE - 배영은기자

SK와키움의리턴매치­가1년만에성사됐다.지난해의치열한승부를­기억하는양팀감독과선­수단모두남다른전의를­다지고있다.

염경엽(51) 감독이이끄는 SK와 장정석

(46) 감독이지휘하는키움은 14일 시작되는 2019 KBO포스트시즌플레­이오프(PO)에서 2년 연속맞붙게 됐다. 한국시리즈로향하기 위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관문. SK는지난해처럼정규­시즌2위에올라먼저상­대를기다렸고,키움은정규시즌을3위­로마친뒤 준플레이오프(준PO)에서 4위 LG를꺾고PO에올라­왔다.

염감독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열린PO미디어데­이에서“페넌트레이스가끝나고­2주동안선수들이마음­을다잡고새로시작한다­는각오로열심히준비했­다”며“키움은투타의짜임새를­갖춘좋은팀이지만, 우리SK도탄탄한조직­력과강한시스템으로강­팀의반열에오르는첫해­가됐다고생각한다.이번PO도작년처럼두­팀의재미있는승부가이­뤄질수있도록열심히뛰­겠다”고했다.

장감독도“같은장소에서같은팀과 PO를하게돼정말기분­이좋다.지난해아쉬웠던부분을­만회할시간을준선수들­에게다

시한번고맙다”며“시즌초팬들에게‘작년아쉬움의눈물을올­해꼭기쁨의눈물로바꿔­드리고싶다’고했는데,그약속을꼭지킬수있도­록준비하겠다”는출사표를던졌다.한치앞을알수없는접전­을예감케한다.두팀은지난해PO 5차전까지끝장승부를 펼쳤다. 마지막 경기에서는키움이 9회말5점열세를극복­하고극적인동점을이뤘­고,연장10회까지가서야­SK의끝내기홈런으로­시리즈가막을 내렸다. 1년 만에다시만난두팀의리­턴매치에관심이쏠릴수­밖에없다.올해는여기에사연하나­가더추가됐다. 양팀감독사이의 인연이다. 염감독은 2013년부터 4년간키움(전넥센)지휘봉을잡았다.구단역사상유일한한국­시리즈진출도염감독재­임당시이뤄냈다.키움은2014년 한국시리즈에서삼성에 2승 4패로쳐준우승했다.

염감독은2016년 10월준PO에서탈락­한뒤자진사퇴의사를밝­히고물러났다.키움이그런염감독의차­기사령탑으로선택한인­물이바로장정석감독이­다.장감독은염감독재임당­시구단매니저와운영팀­장으로일하다사령탑으­로깜짝선임됐다.그리고얼마지나지않아­염감독은 SK 단장으로이적해 2년간 프런트의수장역할을했­고,장감독도지난해SK를­PO까지이끌면서리더­십을발휘했다.염감독이트레이힐만감­독의후임으로올시즌부­터SK지휘봉을잡게되­면서마침내두감독의맞­대결이성사됐다.정규시즌상대성적은그­야말로박빙. 8승8패로정확하게동­률을이뤘다. 2위 SK와 3위키움의게임차도2­경기에불과하다.

이때문에가을의외나무­다리에서만난두감독의­첫포스트시즌승부에스­포트라이트가집중됐다.염감독은이와관련한질­문을받자“지난2년간장감독을보­면서키움이란팀을한단­계더단단하게만들어가­고있다고생각했다”며“특히지난준PO에서한­템포빠른투수교체를하­는모습을보고감독으로­서굉장히인상적이었다”고장감독을높이샀다. “준PO 1차전에서에이스브리­검이조금흔들리자빨리­다음투수로교체하는결­단력은나도감독을하고­있지만결코쉽지만은않­은결정이라고생각했다”는얘기다.경기에직접나서는것은 선수들이지만,포스트시즌은감독들의­지략대결이그어느 때보다 흥미로운 관전포인트이기도 하다. 염감독은 “SK와 키움두팀이야구를하는­데있어서비슷한점도많­고,어느정도탄탄한전력들­을갖고있기때문에이번­PO는나와장감독의승­부,선수들간의승부모두재­미있을것같다”며“앞으로도나와장감독모­두더발전할수있도록둘­다항상고민하고노력했­으면좋겠다”고했다.장감독도염감독의칭찬­과덕담에화답했다. “염감독님과는1996­년현대에입단하면서부­터알게됐으니,정말오랜인연이다.그후정말야구에대해서­는굉장히완벽하고열정­이대단한분이라는것을­직접보면서늘느껴왔다”며“이전부터염감독님을뒤­에서보면서많이배워왔­고,지금도감독생활을하면­서그런부분을많이활용­하고있다”고감사인사를전했다.또“내가염감독님을평가할­입장은아니다.아직모든걸배우고 있고,앞으로도배워가는과정­이라고생각한다”며“이번 PO에서도경기를치르­면서많은것을배워가겠­다”고몸을낮췄다.날카롭게날이선창보다­는선후배간의부드러운­격려와다짐이오갔던자­리. 그러나진짜경기가시작­되면다시승패가모든것­을좌우하는승부의세계­로돌아가야한다. 사연많은이번PO의벤­치대결은어느감독의승­리로끝날까. SK와키움은14일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각각김광현과제이크­브리검을앞세워대망의­1차전을시작한다.

4차전서끝낸다 조상우,박병호,장정석,염경엽,최정,하재훈등양팀감독과선­수들이13일오후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열린2019프로야구­KBO포스트시즌플레­이오프미디어데이에참­석해포즈를취하고있다. 인천=김민규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