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사넷마블,코웨이인수로사업다각­화

Ilgan Sports - - BUSINESS - 권오용기자

게임업체넷마블이매각­이추진되고있는웅진코­웨이 인수로 구독경제 산업에 진출한다. 이는방중혁넷마블의장­이로또당첨만큼이나흥­행여부를알수없는게임­에만의지하지않고,사업다각화로안정적으­로자금을확보하는방향­으로힘을싣는것으로보­인다.

넷마블은 14일 웅진코웨이 인수와관련해컨퍼런스­콜(회의통화)을가지고입장을밝혔다.

웅진그룹은 이날 웅진코웨이 매각을위한우선협상대­상자로넷마블을 선정했다.이계약이이뤄지면넷마­블은코웨이지분25.08%를 소유한 1대 주주로서 경영권을확보하게된다.

권영식 대표는 웅진코웨이 인수 추진과관련해 “굉장히 좋은 사업 기회가 있었고신성장동력확보­차원에서구독경제산업­에진입하는것”이라고말했다.그는 “게임산업에 대한 한계나 성장에대한불확실성때­문에진행한것이아니다.현재게임산업은여전히­지속적으로성장하고있­다고판단한다”고했다.그러면서 그는 “최근 몇 년간 지속적으로게임업계에­서큰투자를진행해왔고­앞으로도적극적으로진­행할계획”이라고말했다.

일부에서는넷마블이글­로벌게임시장에서리더­가되기위해국내외대형­게임업체인수를추진해­왔으나잘되지않아이번­웅진코웨이인수를추진­한것아니냐는해석을내­놓았다.넷마블은매각이추진된­넥슨인수전에적극뛰어­든바있다.넷마블은자체첨단IT­기술력과웅진코웨이를­결합할경우글로벌구독­경제시장에서리더가될­가능성이높다고봤다.넷마블은내년에글로벌­구독경제시장규모는약 5300억 달러(약 600조원), 국내개인 및 가정용품 렌털 시장 규모는 10조7000억원 규모로각각성장할것으­로전망했다.

서장원투자전략담당부­사장은 “웅진코웨이는 정수기·공기청정기·매트리스 등실물구독경제1위기­업”이라며“기존비즈니스에넷마블­의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기술력이결합­될경우글로벌스마트홈 구독경제 시장의 메이저플레이어가될수­있는잠재력을보유했다”고말했다.그는 “그동안 게임 사업을 운영하면서AI를 이용한 유저 빅데이터 분석·운영 노하우를발전시켜왔다”며“이런기술및노하우를코­웨이가운영중인모든제­품에접목해‘스마트홈디바이스’로발전시키는것이목표”라고했다.

서부사장은또 “성장 중인플랫폼형구독경제­사업자인수로넷마블의­사업안정성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넷마블은1조8000­억여원규모로알려진인­수자금은자체보유한현­금을활용할계획이라고­밝혔다.

IS포토

방중혁넷마블의장이작­년미디어초청행사에서­사업방향에대해얘기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