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동길상사에서도법­정스님흔적만난다

Ilgan Sports - - TRAVEL - 권지예기자

법정 스님의 흔적은 본래 전라남도순천의 송광사에서 찾아볼 수 있지만, 서울 성북동의 길상사에서도 만날수있다.

길상사 1997년 12월에 창건해 20년남짓된 절집으로, 역사는짧지만길상사를­찾는이들에게전해지는­이야기가많다.

길상사는원래대원각이­라는요정이었다. 고급 요릿집이 절집으로 탈바꿈한 데는 법정 스님과 김영한의이야기가스며­있다.

법정 스님은 1932년 전남 해남에서 태어나 1956년 효봉 스님의 제자로 출가했으며, 2010년 길상사에서입적했다.대원각을시주한김영한­도그렇다.법정스님의‘무소유’를읽고큰감동을받아시­주를 결심했다. 건물 40여 채와 대지 2만3140㎡로, 시가1000억원이넘­는규모였다.대원각을시주하려는김­영한과무소유가 삶의 철학인 법정 스님 사이에 권유와 거절이 10년 가까이 이어졌다. 결국법정스님이시주를­받아들이고, 2년 동안 개·보수를 거쳐길상사가탄생했다.

법정 스님의 흔적은 길상사 가장높은곳에자리잡은­진영각에 있다.전각에는 스님의 영정과 친필 원고,유언장 등이 전시된다. 법정 스님은“의식을행하지말고,관과수의를준비하지 말며, 승복을입은채로다비하­라”고 유언했다. 유골은진영각오른편담­장아래 모셨다. 진영각옆에는생전에스­님이줄곧앉은나무의자­가흔적을대신한다.길상사를천천히 둘러보자. ‘삼각산길상사’ 현판을 내건 일주문으로들어서면 경내다. 길상사에는두가지아름­다움이 있다. 걸어 올라가다보면 키가 큰 관음보살상이 가장 먼저눈에 띈다. 천주교 신자인 조각가최종태가 종교 간 화해와 화합을 염원하며 기증한 작품이다. 창건 법회때김수환추기경이­축사를 했고, 석가탄신일과성탄절에­는서로축하현수막을 내건다. 언제 봐도 흐뭇하고아름다운모습­이다.

길상사경내는울창하지­않아도숲의느낌이제법­진하고,잘가꾼정원을보는 듯하다. 보호수를비롯한고목이 많고, 철 따라 들꽃이 피고 진다. 곳곳에있는벤치도 이색적이다.고목이나계곡과어우러­진숲에놓인벤치에서 길상사를 찾은 사람들이도란도란이야­기꽃을피운다.

한국관광공사제공

길상사극락전.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