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이재원·고종욱언제깨어날거니?

Ilgan Sports - - SPOTLIGHT - 배영은기자

SK가 벼랑 끝에 몰렸다. 간판타자 최정

(31)의분발이절실하다.정규시즌 2위 SK가 플레이오프(PO)에서 탈락할 위기에 놓였다. 홈에서 열린 키움과의 1차전과 2차전을 모두 내줬다. 1차전에서는연장 10회까지 승부를가리지못하다 11회초 한꺼번에3점을내줘 0-3으로졌다. 타선은키움투수9명을­상대로점수를한점도뽑­지 못했다. 2차전에서는모처럼 7점을 뽑았지만, 상대에 8점을 내줬다.

7-8로역전패했다.

그사이두경기에서최정­은안타를하나도치지못­했다. 1차전에서는4타수무­안타

1볼넷으로돌아섰고, 2차전에서는삼진두개­를포함해4타수무안타­에머물렀다.특히타선이어느정도힘­을발휘한 2차전에서는최정의침­묵이더 뼈아팠다. 2번타순에 배치된 한동민과 4번 타자로 나선제이미로맥이각각­장타를날리며맹활약했­지만, 3번 타자최정의침묵으로공­격흐름이끊겼다.

한동민의 2타점 2루타로 6-5까지 따라붙은 5회 2사 2루서 헛스윙삼진으로돌아섰­고,어렵게 7-6 재역전에성공한7회 2사3루서도 다시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돼 추가점을뽑을기회를 날렸다. 결국 SK는 바로다음수비때키움에­2점을빼앗겨승리를내­줘야했다.

최정의 타격 슬럼프는 정규시즌 막바지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고 SK가최정을선발라인­업에서제외할수는없는­노릇이다.비록부진하다해도최정­이리그에서가장믿을만­한중심타자라는사실은­변하지 않는다. 중요할때한 방 쳐줄 것이라는팀의믿음도 여전하다. 3루수로서 여전히최고의수비를보­여주고있기도하다.다만타격감회복을마냥­기다리기에는남은시간­이많지않다는게 SK의최대고민거리다.

이재원과고종욱의침묵­도아쉽긴마찬가지다. 6번타순에배치된이재­원역시두경기째 무안타다. 1차전에서 6회 2사 만루라는결정적득점기­회를맞았지만우익수플­라이로물러났고,연장11회1사2루서­도다시우익수플라이로­돌아서아쉬움을남겼다. 명예를 회복할 기회가 두 차례 찾아왔지만,살려내지못하고고개를­숙였다.고종욱은 1차전에서 2번 테이블세터를맡았다가 2차전에서 5번 중심타선으로자리를 옮겼다. 1차전에서 중심 타선의 삼진퍼레이드로 애가 탔던 염경엽 감독은 “정

확성이있는타자가중심­타선에한명있는게좋은­것같다는생각을했다”며“콘택트능력이 있는 고종욱의타순을 5번으로 옮겼다”고 했다. 그러나 고종욱 역시 기대에부응하지못했다.네타석모두범타로물러­나출루조차하지못했다.

이제SK는1패가곧탈­락인벼랑끝에섰다. 홈런이 경기 흐름을 좌우하는 포스트시즌에서결국은­쳐야할선수들이쳐주는­것밖에방법이 없다. 고척스카이돔에서도이­들의배트가터지지 않는다면, SK의 승리확률은현저히 떨어진다. SK가 침묵하는중심타선트리­오의폭발을목놓아기다­리고있다.

지난15일9회말2사­패색이짙어지자SK선­수들이굳은표정으로경­기를지켜보고있다.인천=김민규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