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패 뒤3연승가능한게가을­야구 타선깨어난다”

Ilgan Sports - - SPOTLIGHT - 안희수기자

김광현(31·SK)의 가을은이제부터시작이­다. 두무대에나서는그는책­임감과정신력으로자신­을향한기대감에부응하­려고한다.

김광현은지난14일인­천행복드림구장에서열­린키움과의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선발 등판했다. 5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무실점을기록하­며 호투했다. 팽팽한투수전의한축을­맡았다. SK는연장승부끝에

0-3으로패했지만김광현­은임무를완수했다는평­가다.

2차전을 앞두고만난김광현은1­차전 투수내용의명과암을 설명했다. 그는 “충분히쉬고나온덕분에­공에힘이있었고,하이패스트볼위주의투­구를했다.상대파울을많이끌어낼­수있었고,슬라이더도효과가더해­졌다.그러나초반에힘을다소­많이쓴탓에긴이닝을소­화하지못했다”고돌아봤다.

투구도중손발톱에물집­이잡히는변수가생겼다.그러나향후등판에는문­제로여기지않는다.그는“1차전에서 내투구수가90개에이­르지않았다면6회에도­마운드에올랐을것이다.이틀정도휴식하면문제­가없을것이다”고 전했다. “가을야구첫경기인만큼­불펜투수들도경기감각­을올려야했다”고도덧붙였다.여러가지요인이감안된­강판이었다는얘기.

SK의선전을자신했다.김광현은“2패를하고도3연승을­할수있는게가을야구다.타선이오랜만에실전경­기를치른탓에제실력을­발휘하지못했지만더나­아질수있다고생각한다”고말했다.자신도SK의한국시리­즈진출을위해노력할생­각이다.휴식이충분하지않더라­도구원투수를자처하겠­다는의미다.그는“이런시리즈에서는전날­던지고바로나설수있다­는의지를보인다. 2차전이열린15일과­휴식일인16일에제대­로충전을해서3차전에­나설수있도록준비할생­각이다.정신력으로던져야할시­점이다”며목소리를높였다.김광현은여력안배도 필요하다.소속팀일정이끝나면2­019프리미어12대­표팀에합류해야한다.그는 양현종(31·KIA)과 함께마운드의기둥역할­을해줘야한다.자신을향한기대감으로­생기는부담감은다스렸­다.계기가있었다.지난시즌말,전광판에서한팬이 SK선수단을향해한응­원덕분이다.김광현은 “그 영상을본뒤열심히하는­모습을보여준다면경기­승패와상관없이응원과­박수를보내주는팬들이­있다는자각을하게됐다.사실나는항상승부에대­한강박에매몰된선수였­다.지는게싫었다.그러나이후부담을내려­놨다.경기력뿐아니라결과도­좋아진것같았다”고전했다.이어“당연히지면안된다.그러나최선을다하면응­원을보내는팬이있다는­자부심이더크다”고목소리를높였다.야구를대하는자세는한­층성숙해졌다.책임감은단단해졌다.김광현이KBO리그가­을야구명승부와도쿄올­림픽진출을위해기어(Gear)를갈아끼웠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