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악플러더이상방관은­안돼i설리떠난연예계­자성의목소리

김동완“기획사안일한대처문제” 유아인“오해했던과거반성해야” 아이유과거수상소감도­화제 연습생때부터심리상담 필요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황지영기자

김동완과유아인이설리­를먼저떠나보낸것에깊­이애도하고,연예계선배로서책임감­을 느껴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협회는악플러근절을위­해의기투합했고더이상­의안타까운죽음은없어­야한다며실질적대책마­련에 나섰다. 일부네티즌들도 “인터넷 실명제를 부활시키자”는 의견을 내며, 정부에악플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연매협)는 16일 성명서를내고 “더 이상의악플을좌시하지­않겠다”며협회차원의강경대응­을 알렸다. 지난 2016년 6월한국콘텐츠진흥원­과공동 주최·주관으로 ‘인터넷 바른말 사용하기’캠페인을 회원(사) 소속아티스트들과 함께 진행했지만 흐지부지 끝났던 것에 큰 아쉬움을 내비쳤다. 지속적인선플달기운동­이이뤄졌다면지금의안­타까운 상황은 없었을 것이라며 “본 협회는회원(사) SM엔터테인먼트 소속아티스트故설리의­안타까운일에직면했다.더이상이러한일들을좌­시하지않을것이며,사이버 언어폭력(악플) 및악플러근절에최선을­다할것”이라고강조했다.

설리가생전악플과루머­등으로극심한우울증을­알아온것으로알려지면­서연예계자성의목소리­는곳곳에서나오고있다.유아인은 “(본명인 최진리를 두고) ‘설리’라는가면을쓸수밖에없­던깨끗하고맑은영혼의 소유자였다. 모두가버거운이름을가­진존재로살아가는것처­럼설리도그렇게살았다.한편으로는누구도가지­지못한용기를 꺼내며 위대한 삶을 살았다”고 기억했다.또숨은대중으로서설리­를오해하고판단했던과­거를 반성했다. 주위에게도“지금의 슬픔을 우리가 어떻게 풀어내야할지함께고민­하자고손을잡을때다.탓하지 말고, 후회 말고, 반성하자. 그리고다시손내밀어마­음을열고서로위로하고­함께하자.다시볼수없는설리를,그이름을헛되이하지않­았으면좋겠다”고당부했다.어린후배의죽음에김동­완은쓴소리를냈다. “어린친구들이제대로먹­지 못하고,편히자지도못하는상황­에서도건강하고밝은미­소를보여주길바라는어­른들이넘쳐나고있다.섹시하되섹스하지않아­야하고, 터프하되 누구와도 싸우지 않아야 하는존재가되길 원한다”고 지적하며 “많은후배들이돈과이름­이주는달콤함을위해얼­마만큼의마음의병을갖­고일할것인가를고민하­고있다.본인이원해서혹은빠른­해결을위해 (정신과 치료 목적의)약물을권유하는일을더­이상방관해서는안된다.대형기획사들의안일한­대처는접촉없이도퍼지­게될전염병의숙주가될­수있다는걸간과해서는­안될것”이라고강조했다.생전 절친했던 아이유의 과거 수상소감도 다시 떠오르고 있다. 2년 전 세상을 떠난샤이니종현을 추모하며 “왜 그분이그렇게힘들고괴­로웠는지그이유를어느­정도알것 같고, 나또한전혀모르는감정­은아닌 것 같아서 아직 슬프고 미안한 마음이든다.우리다너무내일일이바­쁘고,한달후걱정도해야하고, 1년의계획도세워야하­는사람들이라서그슬픈­감정을충분히느끼고보­내주지못하는상황이안­타깝고 더 슬프다”고 아티스트 입장을 대변했다.이어“기쁠때기쁘고슬플때울­고배고플때힘없고아프­면능률떨어지는자연스­러운일들이 자연스럽게 내색되고자연스럽게받­아들여졌으면좋겠다.사람들을위로하는일을­하는만큼프로의식도좋­지만사람으로서 먼저 돌보고, 다독였으면 한다.내색하지않으려고하다­가오히려더병들고아파­지는일이없었으면,진심으로정말 없었으면 좋겠다”며 내면의 상처를 안고활동하는대부분의­아티스트들을위로했다.

업계에 따르면 규모있는 기획사들은 이미 수년전부터 아티스트 멘탈 케어에 신경을 쓰고 있다. 심리상담 창구를 마련하고연습생때부터­상담치료를권장하고있­다. 한매니지먼트관계자는 “정신과 상담을의아하게받아들­이는시대는지났다.학부모들도춤과노래뿐­만아니라인성교육등에­힘써달라고당부하는경­우가많다”고전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11년 대중문화예술인지원센­터를설립하고기획사와­연계해 심리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8일엔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콘텐츠진흥원,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한국매니지먼트연합과­함께연예인지망생자녀­를둔부모를위한교육을­개최했다. 청소년 연습생·연예인의 건강한성장을위한심리­교육의중요성을알리는­자리로,문체부의청소년연습생­심리상담지원프로그램­상담사로활동하고있는­김지희임상심리전문가­가강단에섰다. 심리전문가는“감정노동자에속하는연­예인들은정작자신들의­감정을돌보지못하는경­우가 많은데, 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준다면 사회적으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말했다.또다른심리센터관계자­는“연예인들의극단적선택­은사회적으로그파장이­상당히 크다. 자살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탈출구가될­수없으며현재의위치에­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설명했다.

᛭ᡙᲃ

᳅ᰚ᳤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