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난데스있기에두산타선, 1년전과다르다

지난해외국인타자없이­KS 페르난데스올해타격2­위 출루율1위에선구안도­수준급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배중현기자

한국시리즈를준비하는 두산타선의 중량감.

1년 전과 비교하면확실히달라졌­다.김태형 두산 감독은 16일 열린 상무야구단과의한국시­리즈(KS)대비연습경기에서 3번 지명타자로 호세 페르난데스를기용했다. 페르난데스는 4타수 2안타로타격감을조율­하며 오재일(4타수 2안타)

김재환(2타수 1안타)과 함께타선에무게감을 더했다. 22일부터 시작되는 KS에서도중책을맡을­게유력하다.김감독은정규시즌페르­난데스를2번 타순(선발 90경기)에 가장많이 배치했다. 4할이 넘는그의 출루율을 활용해 중심 타선에 찬스를연결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무게감에서 차이가크다. 당시두산은외국인타자­없이 KS를준비했다. 개막전을맞이했던지미­파레디스가성적 부진(타율 0.138)을 사유로 6월퇴출당했다. 뒤이어영입된스캇반슬­라이크도크게다르지않­았다.류현진의LA다저스전­동료로기대를모았지만,파레디스보다더낮은 타율(0.128)로 9월 팀을떠났다. 그결과외국인타자없이­KS를치르겠다는결단­으로이어졌다.국내선수에대한믿음이­바탕에깔렸지만,공격옵션을하나제외한­꼴이었다.

결과는 혹독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시리즈3차전을­앞두고김재환마저옆구­리부상으로이탈하는악­재가발생했다.외국인 타자에 팀 4번 타자까지 빠진 두산은 2승 4패로 무릎을 꿇었다. 타선의화력에서차이가­컸다. 1승1패에서맞이한3­차전SK제이미로맥에­게허용한두개의 홈런(1회

3점·8회 1점)이 결정적이었다.외국인타자가없는두산­으로선씁쓸함이더했다.올시즌에는 180도 다른 모습이다. 페르난데스라는예리한­창을장착했다.페르난데스는 올해 144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44(572타수 197안타)를 기록했다.양의지(NC·타율 0.354)에 이은 타격 2위. 197안타를때려 2015년 에릭테임즈(당시 NC

180개)가 달성했던외국인타자단­일시즌최다안타기록을­갈아치웠다.구단역대한시즌기록(종전김재환·185개)도새롭게작성했고, 2009년 김현수(현 LG) 이후 10년만이자구단역대­여섯번째로리그최다안­타타이틀까지가져갔다.

출루율도 0.409로 리그4위. 삼진(54개)보다

볼넷(61개)이더많을정도로선구안­도수준급이었다. 언더핸드유형을상대로­는타율

0.429로 ‘저승사자’에가까운모습까지보여­줬다.고른활약도인상적이다.올해포스트시즌무대를­밟은팀을상대로모두3­할이상의타율을기록했­다. LG전에선타율 0.359, SK전에선0.333그리고키움을상­대로0.377로더강했다.기복이없었다.어떤팀이KS에올라오­느냐는크게중요하지않­다.특히플레이오프에서놀­랍도록강력한모습을보­여준키움불펜진을상대­로도우위를점했다.이영준(1타수1안타)안우진(8타수 4안타)오주원(2타수2안타) 조상우(2타수1안타)의공을어렵지않게쳐냈­다.김경기SPOTV해설­위원은“타선중간에한방을칠수­있는타자가있는것과없­는것의차이가크다.단기전에들어가면경기­중후반나오는큰것하나­에승부가갈릴수있는데,페르난데스는장타도가­능하지만상황에맞는타­격을하는게장점이다”며“타순은2번에배치될가­능성이커보인다.그렇게되면두산은2번­부터중심타선으로볼수­있다.그만큼타선전체에힘이­생긴다.상대팀으로선부담이다”고평가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