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김태형vs자­신만만장정석

두산·키움감독KS를임하는­자세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안희수 기자=잠실

5년연속진출관록김태­형“이번에도특별히다른점­없다”

혼자만다섯손가락장정­석지난해PO교훈,선수단진화믿음

김태형(52) 두산감독은 특유의입담을과시하며­여유있는모습을보였다. 장정석

(46)감독은진중한자세를유­지하면서도자신감을드­러냈다.한국시리즈가미디어데­이부터치열한승부를예­고했다.

두산과키움이22일잠­실구장에서한국시리즈­1차전을치른다. 2019시즌주인공을­가리는최종무대다.두팀사령탑은21일열­린미디어데이에서우승­을향한의지를감추지않­았다.

김감독은“극적인정규시즌우승을­달성하며좋은기운을받­았다.한국시리즈에서도좋은­결과를보여주겠다”고했다.장감독도“코칭스태프와선수단이­가장좋은위치를향해달­려왔고기회가왔다.여력을1%도남기지않고모든힘을­쏟겠다”고목소리를높였다.김태형감독은부임첫해(2015년)부터두산의5년연속한­국시리즈진출을이끈지­도자다.변수에흔들리지않는관­록이있다.이전네시즌과다른점에­대해묻는질문에“특별히다른점은없다.그저최종무대에서우승­할생각만한다”고했다. SK와키움가운데어떤­팀이한국시리즈에올라­와도상관없었다는입장­도드러냈다.

올가을에벌떼불펜운용­으로기세를올린키움의­투수운용에대해서는“상황에맞게잘대처한다”고칭찬하면서도“조상우가많이던지고있­다”며상대의불안요소를짚­었다.시종일관여유있는입담­은자신감을대변했다.장정석감독은겸손했다.선수단을향해“이자리에있을수있도록­해줘서고맙다.이미큰선물을받았다”고했다.이번포스트시즌에서그­의작전과기용이유독잘­맞아떨어지는점에대해­언급하자“나혼자할수있는것은하­나도없었다.모두선수단과스태프가­만들어줬다”며공을돌렸다.승부욕은감추지 않았다. 한국시리즈가몇차전에­서끝날지묻는말에장감­독만한손으로답했다.다섯손가락만폈다. 4승1패로이기겠다는­의미다.김태형감독과두산대표­선수인이영하,오재일그리고키움이정­후와이지영은모두6차­전을예상했다.장감독의자신감은두가­지다.일단자신이경험을쌓았­다.그는“지난시즌SK와의플레­이오프에서탈락하면서­많은공부를했다.지난시즌에이루지못한­것들을해내고싶다.아쉬움을채우겠다”라고말했다.진화한선수단의저력도­믿는다.앞선준PO, PO에서시리즈를승리­로끝낸뒤“선수단이하나가되는모­습이보인다”고했다.미디어데이에서도같은­말을 했다. 시즌내내강조한단합이­가을야구를치르며완성­됐다고본다.키움은올시즌두산과의­정규리그상대전적(9승7패)이 앞선다.장감독은“선수들이두산전을잘풀­어간다고생각한다.좋은경기력을보여줄것­이다”며전력도뒤질게없다는­생각을내비쳤다.

두사령탑은미디어데이­에참석한소속선수들의­감사인사와자신감표출­에흐뭇한표정을지었다.소속투수이영하가“나가는경기마다잘던지­겠다”는각오를전하자김태형­감독은“현재두산마운드에(이)영하보다잘던지는투수­가없다.우리팀의미래다”고말하며화답했다. 공·수전력핵심인주전포수­박세혁을향해서는“이미전력분석을마쳤을­것이다”며믿음을보낸뒤“포수가확신을갖지못하­면투수가흔들린다.확신을갖고경기에임하­라”는조언을했다.소속야수이정후가“감독님이기회를주신덕­분에이자리에있을수있­었다”는감사인사를들은장정­석감독도“내가한게없다.이정후는최고의선수다.한국야구를대표하는선­수로성장할것이다.지금처럼만해달라”며응원메시지를전했다.훈훈한사제의정이전해­지는가운데두사령탑은­더명확하게다부지게우­승의지를전했다.한국시리즈가이미시작­됐다.

두산김태형·키움장정석감독이21­일포스트시즌한국시리­즈미디어데이서예상경­기수를손으로표시하고­있다. 잠실=김민규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