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존파 사건’ 최초로영화화된다

Ilgan Sports - - ENTERTAINM­ENT -

지존파사건(᫻ᵹ)을최초로영화화된다.

22일 영화계 관계자에 따르면, 1994년한국사회에­큰충격을안긴지존파사­건을 다룬 영화가 만들어진다. ‘관상’·‘더킹’의 한재림감독이제작에나­서는작품이다.

시나리오 완성 단계이며, 투자 배급사를찾고 있다. 아직투자처가결정나지­않았음에도 한재림 감독을 향한 신뢰로 주요배역캐스팅을활발­히진행 중이다. 엽기적인연쇄살인실화­를바탕으로해수위조절­에힘을쏟고있다는후문­이다.지존파사건은 1993년 4월부터 1994년

9월까지 20대 5명으로 구성된 범죄집단인 지존파가 저지른 연쇄 살인 사건이다.

5명의무고한시민이피­해를입었다.당시대중에너무나큰충­격을안긴나머지폭력성­이 짙은 액션 영화를 대상으로 사전검열이강화되기도­했다.

특히 유일한 생존자였던 한 여성의 증언이 20년이 지난 2015년 재구성돼한신문에연재­돼세간의관심을 모았다. 생존자1인칭시점으로­연재된이글에서는지존­파에게 납치당해 8일간 붙잡혀있다가탈출한 패히자의 믿을 수 없는 경험들이그려졌다. 창작물이 따라하기 힘든 공포를 선사하며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여전히회자되는충격적­인사건이지만스크린에­담기는일은쉽지 않았다. 2009년‘영광의탈출’이라는제목으로영화화­를추진했으나실패했다.다큐멘터리영화에서는­이사건을다룬바 있다. 2014년 ‘논픽션 다이어리’에서지존파사건을담아­내며부산국제영화제비­프메세나상, 베를린 영화제 포럼 부문넷팩상, 시체스 국제영화제 최우수 작품상등을수상했다. ᨙᴝᬥ ᛧᳲ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