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나는이정후 ⚧역시바람의손자⚨

Ilgan Sports - - SPOTLIGHT -

키움 이정후(21)의 재능은어디까지뻗어갈­까. 연일 계속되는 전방위 안타 행진에 양 팀 더그아웃의 탄성이 멈출 줄모른다.

이정후는지난 22일잠실구장에서열­린 두산과 한국시리즈 1차전에 3번 타자중견수로선발출전­해역사적인한국시리즈 데뷔전을 치렀다. 입단 첫 해인

2017년 역대신인한시즌최다안­타기록을세우며신인왕­에올랐지만팀이가을 야구 진출에 실패했고, 지난해에는플레이오프(PO)에서 SK에 패해 한국시리즈에오르지못­했다.

입단 3년 만인 올해 마침내 ‘한국시리즈’라는감격의장을밟게 됐다. 모든선수가 꿈꾸지만 모두가 밟을 수 없는그 무대. 그러나 이정후에게 긴장한 기색이라고는보이지않­았다. 5타수4안타

2득점1도루로맹활약­했다.

4회중전안타와6회1­루수내야안타,

7회 우전 안타, 9회 좌전안타를연이어터트­렸다.좌·중·우를가리지않고안타를 만들어내면서 타격 재능을 마음껏뽐냈다. 7회 1사 1·3루 때 1루 주자로나가있다가 2루 도루를성공하면서천금­같은 동점 기회를 만들어내기도 했다.팀이 9회말 끝내기 안타를 맞고 6-7로석패하지 않았다면 1차전 최고의 수훈선수로 뽑혀도 아깝지 않을 만한 활약이었다.

이미SK와의PO에서­도능력을충분히 보여 준 이정후다. PO 3차전에서 결승2타점적시2루타­를포함해3안타맹타를 휘둘렀다. 동시에 PO 3경기 타율

0.533(15타수 8안타) 3타점 4득점을 기록해시리즈MVP로 뽑혔다. 기자단투표에서총68­표가운데54표(79%)를휩쓸었을정도로활약­을인정받았다.공격은 물론수비와 베이스러닝에서도펄펄­날면서키움공격의활로­를뚫었다. 첫 가을 잔치에서지나치게 의욕을 보이다부상을당한뒤에­는 무리하지않고자신의 플레이를하는요령.6 ᷧᴗ ᳑ ᨡ᳐ ᳢ᴝ…ᘹ ὕᡙ까지 터득했ᥖᲁ‌ ῍ᚈᳬ᠕ ᱠΐ៴ᮜ다. 그 기세

가PO에서끝나지않고­한국시리즈까지이어졌­다. 1차전끝내기패배로쓸­쓸하게돌아선키움입장­에선이정후의진가와능­력을재확인한게작은수­확이었다.이정후의아버지는잘알­려진대로현역시절‘바람의아들’로통했던이종범LG 코치다.처음에는아버지때문에­이정후의이름이야구계­에알려지고주목을받았­다.지금은다르다.이정후의활약덕에이코­치의과거활약상이꾸준­히재조명되고있다. 이정후역시“내가잘하면서아버지도­함께언급되는일이많으­니까,아버지를잘모르던분들­도다시한번(과거에얼마나잘했는지)알수있어서좋은것같다”며웃었을정도다.이종범코치는1993­년과 1997년해태의한국­시리즈우승을이끈 MVP였다.이정후에게는아직그뒤­를이어 2019년한국시리즈 MVP에 오를수있는기회가남아 있다. 과거전방위활약으로한­시대를풍미했던아버지­와그뒤를이어‘타격 기계’처럼안타를생산해내고­있는 아들. 이정후를향한 ‘일리 있는’ 기대가올가을더무르익­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