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카페회원수 2배 증가  장동윤,‘녹두전’으로 물만났다

Ilgan Sports - - ‘러브 ‘필 -

장동윤이‘녹두전’으로대세를탔다. KBS 2TV월화극‘조선로코-녹두전’에서여자보다더예쁘장­한여장으로화제를모았­던 배우 장동윤(전녹두)이 팔색조 매력으로팬심을붙잡고­있다.극이진행되면서여장비­중이줄고있지만액션신­에서남자다운모습을보­여주며색다른면모를자­랑중이다.

드라마의초반성적을책­임진여장이너무도잘어­울린탓에본래모습으로­돌아갔을때어색하면어­쩌나걱정이있었던것도­사실이다.게다가실제나이27세­보다훨씬어려 보이는 외모 때문에 김소현(동동주)과본격적으로로맨스케­미스트리가붙어야 할 때가 걱정된다는 반응도 있었다. 장동윤은이런우려를철­저한준비로지웠다.처음부터여자·남자모습을자유자재로­전환하기 위해 연습했다. 또 다른 사람들 앞에서여자흉내를낼때­와김소현과있을때확연­히달라지는눈빛과표정­으로로맨스기초공사를­탄탄히했다.특히액션연기에도소질­을보이고있다.극중무예에뛰어난재능­을가진설정이라액션난­도가높다.대역을사용하고있지만­원거리뿐만아니라바스­트샷,여자한복을입고 빠르게 말을 달리는 장면 등 얼굴이드러나는 근거리 신도 있었다. 제대로 된액션연기는이번이처­음이지만무리없이소화­했다.

장동윤 소속사 관계자는 “화려한 액션은스턴트대역을사­용하고있지만,와이어액션등을직접소­화하기도했다.액션신이많았기때문에­액션스쿨을다녔고승마­도배웠다.원래운동하는걸좋아해­서의욕적이다.액션신이있는첫드라마­이지만빠르게배웠다”고전했다.

높아진 인기는 팬카페 회원 수에 반영됐다. 관계자에 따르면 ‘녹두전’ 방영 전2500명 정도였던 회원 수가 지금은 5000명을돌파했다. 한달만에2배가량증가­한것.장동윤이학창시절쓴 시, 수험생시절온라인 게시판에 남긴 입시 고민 글, 한양대 재학 중 학교 영어 신문에 실린 이야기등 배우로 데뷔하기 전의 행적들과 MBC ‘가시나들’ SBS ‘정글의 법칙’ 등과거출연한 예능도 관심을 받고 있다. 아직 한창드라마촬영중이지­만광고등스케줄문의도­많고종영이후화보촬영­도예정되어있다. ᳢ᰚᱩ ᛧᳲ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