ᚼᮛ ᵘả ᙮ᩑ…

Ilgan Sports - - SPOTLIGHT - 안희수기자

강백호(20)는 국가대표팀의 조커다. 사령탑은그의비범한자­질이적소에서발휘될수­있도록유도할생각이다.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은 지난 11일부터약 3주동안강백호의타격­훈련을지켜봤다. 매번 감탄한다. 투구궤적에따라최적스­윙을하는감각이뛰어나­다고평가한다. 남다른 재능을 칭찬하기도 했다. 약점으로평가되는수비­력은평가 유보다. “수비가좋아야더좋은선­수가될수 있다. 나아져야한다”며조언하면서도“(경기에)못내보낼정도는아닌것 같다”고 했다. 훈련과연습경기를통해­더주시할생각이다.강백호는주전외야수는 아니다. 좌익수는 주장 김현수가 나설 가능성이 크다. 상대적으로 수비가 좋은 이정후, 박건우, 민병헌이남은자리를두­고경합할전망이다.김현수가1루수로나서­도구도는변하지않을전­망이다.국제대회는경험이많은­선수의역할이중요하다­고보는김경문감독의

지론도영향을미칠수있­다.

그러나조커로나섰을때­는존재감을보여줄수있­는 선수다. 현시점에서도대타 1순위다.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장타력을갖췄고, 약점을 보이는 투수 유형도 없다.실전감각도끌어올리고­있다. 29일고척돔에서 열린 상무와의 평가전에서도 타석이거듭될수록배트­중심에타구를맞추더니­기어코안타를쳤다.

현재대표팀주장인김현­수가베이징올림픽에서­해낸역할을 기대받는다. 김경문감독은 조별 리그 일본전에서 2-2 동점이던9회초에2사 1·2루 득점기회가오자좌투수­이와세히토키를상대로­좌타자인김현수를대타­로내세웠다.중전안타가나왔고 3-2로 앞서갔다. 흔들린일본은실책성플­레이를 남발했다. 한국이 5-2로 승리했다.

이 순간을 돌아본 김 감독은 “김현수의콘택트 능력을 믿었다”고 했다. 11년이 지난 2019년에도 ‘막내’ 야수를향해 “중요한순간에내세울수­있는 선수다”고 인정했다.계보가이어질수있을지­관심이다.

조커 활용은 수비까지 확장될 수 있다.그는 포수로도 활용할 수 있다. 고교 시절주포지션이다. 현재대표팀포수는양의­지와 박세혁, 2명뿐이다. 내·외야진개개인의약점을­보완하기위해서포수의­추가발탁을포기했다.맞닥뜨리면안되는상황­이지만, 만약 안방을 지킬 자원이 없어지면 투입이가능하다.

선수는처음으로발탁된­성인대표팀생

활에 이미 적응을 마쳤다. 절친인 이정후,고우석이함께승선한덕­분에마음이한결편하다.이정후와는한조에서배­팅훈련을하기 때문에 항상 붙어 다닌다. 그리고 여느젊은선수처럼성장­을겨냥한다.평소에는 인사 정도만 하던 다른 팀 소속 선배들과 교감한다. 강백호는 “특히 민병헌선배님한테외야­수비에대해서많은조언­을받았다”고전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