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f금융업g 진격, 국민·하나은행은 f알뜰폰g 눈독

Ilgan Sports - - 신세계 할인행사현장가보니 -

국내최대검색포털업체­인네이버가금융분야에­뛰어들었다.카카오에이어‘IT공룡’네이버까지금융사업을­전개하며두꺼웠던금융­분야의경계가허물어지­고있다.시중은행들도‘금융’이라는장벽을허물고‘알뜰폰요금제’라는새로운전선에서며,통신시장을개척해나가­고있어관심이집중된다. 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금융계열사인네이버파­이낸셜이지난 1일 출범했다.기존네이버에서제공하­던결제·송금서비스인네이버페­이를분사한것이다.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 통장’을 내놓고주식, 보험, 예·적금,신용카드분야까지아우­르는종합금융플랫폼이­되겠다는전략이다. 다만 카카오가 ‘카카오뱅크’로은행업에 뛰어든 것과 같이 인터넷은행에도전하지­는않을것으로보인다.업계 관계자는 “네이버가 가진 막대한데이터와이용자­층으로각종시너지효과­를낼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네이버회원수는 4000만명, 네이버페이 월사용자는1000만­명이넘는다.카카오는 이미 본격적인 금융업을 전개하고있다.카카오뱅크가전통은행­업에뛰어들었고, 간편결제서비스카카오­페이는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의 가입자 4300만명을기반으­로순항중이다.

IT기업들이‘금융’이라는허들을넘고있다­면,시중은행들은자체적으­로이경계를허물어새로­운시장에눈독을들이고­있다.가장먼저손을내민곳이‘통신’분야다.지난달 31일 KEB하나은행은 SK텔레콤·SK텔링크와 내년 상반기에 알뜰폰 전용요금제에하나은행­의금융실적과연동한요­금제를출시하기로했다.또알뜰폰유심칩에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개인 식별기능을 미리 탑재, 복잡한 절차 없이도 바로금융업무가가능하­도록할계획이다.이는앞서국민은행이공­개한‘리브모바일(Liiv M)’과 유사하다. 국민은행도 LG유플러스와손잡고­올해상반기통신시장에­직접뛰어들었다.

은행들이직접나서서‘통신시장’을넘보는이유는‘모바일금융거래’가늘고있어서다.한국은행이지난3월발­표한 ‘2018년 국내인터넷뱅킹서비스­이용현황’을보면모바일뱅킹등록­고객수는1억607만­명으로1년만에16.7%가늘었다.모바일뱅킹이용실적(일평균)은 7462만건, 5조3435억원으로 전년보다각각27.2%, 31.9%씩급성장했다.업계관계자는“시간이지날수록금융분­야에큰영향을미칠젊은­세대들은이미카카오톡­이나 네이버페이 등에 익숙해져 있다”며 “모바일 금융거래가계속해서변­화를가져올것”이라고말했다. 권지예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