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석감독이옥중경영 연루?키움발표에진실은1%도없다”

내가가지고있는녹취록­에는 전혀포함되어있지않은­내용 피땀으로이뤄진구단인­데 거짓말보고만있을수없­는상황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임은주부사장단독인터­뷰 배영은 기자

“키움 구단이장정석 전감독과관련해발표한­공식입장내용가운데진­실은단1%도없다.”

임은주(53) 키움히어로즈부사장이­입을 열었다. 임부사장은 6일일간스포츠와인터­뷰에서“장정석감독이‘옥중 경영’에연루됐다는이야기는­결코사실이 아니다.내가갖고있는녹취록에­그런내용은포함돼 있지 않다. (이는) 하송 현 대표이사도알고있는사­실”이라고말했다.

임 부사장은 이어 “나는 심판 출신이라공식절차를중­요하게여긴다.그동안구단이 경위서를 내고 KBO가 조사하는 과정이먼저라고생각했­고,내가얘기하는것이다른 파장을 일으킬 수 있으니 가만히 있는게최선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더이상말도안되는구단­의거짓말을보고만있을 수 없는 상황이 왔다. 나중에 어떻게수습하려고 이렇게 거짓을 계속 얘기하고있는지도무지­모르겠다”고한탄했다.임부사장은하송현대표­가감사위원장을 맡았던 지난 9월 감사위원회에 이장석전대표이사의옥­중경영정황을처음으로­신고한인물이다.그러나구단은녹취증거­까지수집해조사를요청­한임부사장에게갑작스­러운직무정지처분을내­렸다.옥중경영을가장먼저문­제삼은임부사장역시‘옥중 경영에 참여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이유에서다.이상황만본다면상식적­으로앞뒤가맞지않는이­야기다.

임 부사장은 “구단이 이미 모든 증거와자료를다확보하­고지난 9월 25일부터 감사를시작했는데대체­아직까지무엇이끝나지­않았고무엇을감춰야하­기에감사가이어지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감사할 분량이 많지도 않다. 2박 3일이면 끝날 일을두달째끌고 있다. 나도감사결과가궁금하­고 기다리고 있으니, 하루 빨리 결론을내려줬으면좋겠­다”고목소리를높였다.

-키움 구단이 장정석 전 감독과 재계약하지않은 이유로 ‘이장석 전 대표이사의 옥중 경영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라고 공식 발표 했다.

“말도 안되는 얘기다. 이것을누가나중에어떻­게다증명하고책임지려­고언론과팬들에게 단 1%도 사실이 아닌 거짓말을하고있는지이­해가되지않는다.그동안나왔던구단의다­른입장문들에도워낙어­마어마한거짓이많았지­만,과오를덮기위해그렇게 했나 싶어 이해 하려 했다. 하지만감독님과관련한­이보도자료에는정말사­실이1%도들어있지않다.” -구단은 그 근거로 임부사장이갖고 있는녹취파일을제시했­는데.

“다른걸다떠나서내가갖­고있는녹취록엔장전감­독과관련된이야기가하­나도없다. 오히려 장정석 감독은 내가 굉장히존경하는분이다.정말어려운구단에서팀­의서포트를많이받지못­하고이런저런오해를받­으면서도홀로꿋꿋하게­성적을냈다. 나 역시 감독님이 어려운 경기를 하실때마다늘격려의문­자 메시지(사진 참조)를 보냈고, 시즌이 끝난 뒤에는 재계약을고민이나의심­조차하지않았다.” -구단은 포스트시즌 기간 이미 장 감독과관련한제보를받­고고민을했다고하던데.

“그 역시 거짓말이다. 구단내에서나를포함, 장 감독의 재계약을 의심한 사람은단한명도 없었다. 최근까지도단장과 ‘계약은당연한것이고계­약조건을어떻게해야할­까’ ‘두산이감독대우를잘해­드렸으니우리도어느정­도는올려드려야하지않­나’ 이런즐거운대화를나눴­다. 구단직원들은모두장감­독을 좋아한다. 가끔씩좋은일이있을때­프런트에피자를돌리며­챙기기도하고,만나는직원들에게늘예­의도바르다. 내가봤을때구단내에적­이한명도 없을 것 같은 사람이다. 내가 존경하는장감독을고발­하거나관련증거를갖고­있다니,있을수도없는일이다.”

임은주부사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