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곽슛좋아진최준용“넣으려고 슛 연습했다”

Ilgan Sports - - 복수혈전 -

프로농구서울 SK 포워드 최준용(사진)이외곽슛 성공률까지좋아지며 팀 주축으로 거듭나고 있다. 그는 올해 부쩍 좋아진

3점슛 성공률 비결을자신감과집중력­으로꼽았다.최준용은 지난 9일 인천 전자랜드와 홈경기서 3점슛 4개 포함, 14득점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곁들여 팀의 80-63 완승을이끌었다.

키 200㎝ 장신인최준용은팀사정­에따라 가드를 맡아볼 정도로 공을 다루는 재간이있지만평소외곽­슛성공률이약점으로 지적됐다. 프로 첫해였던 2016-2017시즌3점슛성­공률이22.6%였고이후 30.8%,

33.3%로 조금씩 좋아지더니 이번 시즌에는40.4%까지올라왔다.

3점슛 시도도 늘어 지난 시즌 정규리그

32경기에서 3점슛 90개를 던진 것에 비해이번시즌에는12­경기만에57개를던졌­다.시도 횟수가 평균 2.8개에서 4.8개로 껑충뛰었다.

최준용은 “슛은 자신감인것 같다. 던지는횟수도많이늘었­는데동료선수들도옆에­서‘더쏘라’고격려해준다”고말했다.그는 “슛 연습을크게늘린것은없­지만연습에 임하는 태도가 달라진 것 같다”며“예전에는 그냥 연습했다면, 최근에는 넣으려고연습을하는것­같다”고소개했다.문경은 SK 감독역시최준용의3점­슛에대해“우리팀에서정확도가가­장높은편”이라며 “슛을 던지는 타이밍도 좋아서 계속던져주면좋겠다”고신뢰를나타냈다.

피주영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