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슛g

Ilgan Sports - - SPOTLIGHT -

올해드래프트선수8명­출전대형 트레이드이슈에 묻혀 조용히 개막전을치렀지만, 2라운드가 한창인 프로농구못지않게D리­그도열전을치르고있다.지난11일서울SK-창원LG,인천전자랜드-상무의 경기를 시작으로 개막한

2019-2020시즌 D리그가내년3월9일­까지연세대신촌캠퍼스­체육관과문경국군체육­부대체육관에서진행된­다.지난시즌까지 1·2차대회로나뉘어열렸­던D리그는올시즌부터 SK, LG, 전자랜드, 전주 KCC,울산현대모비스,국군체육부대상무가풀­리그를치르는방식으로­바뀌었고,팀당경기수도지난시즌­보다 3경기 늘어난 15경기가됐다. D리그(developmen­t League)는 이름그대로 선수들의 성장을 위해 마련한 2군리그다. 유망주 발굴과 리그 활성화를 목적으로기존 2군 리그(윈터리그)를 대신해

2014년 출범한D리그는외국인­선수없이정규리그에등­록된선수들중심으로운­영되고 있다. 1군 무대에서기회를받지못­한선수들이기량향상과­경기력유지를위해실전­을치를수있는 기회이자, 1, 2군 구별광복회와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는19일­오후 서울 영등포구광복회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전범기·방사능 저지 네트워크’ (이하네트워크)출정식을열었다.네트워크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의욱일­기경기장내반입금지촉­구결의안이지난 9월 30일 국회본회의를통과한이­후오늘출정식에이르렀­다”면서“앞으로 시·군의회및시민단체와함­께욱일기반입과방사능­식자재사용을저지하는­운동을펼칠것”이라고밝혔다.

김원웅 광복회장과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최열환경재단이사장이­공동위원장을맡았다.

김회장은축사를통해 “일본 정부는전

없이운영되는만큼주전­선수들도부상회복이나­컨디션조절등을위해출­전이가능하다.

실효성문제가꾸준히도­마위에오르고있긴하지­만, D리그는당장프로농구­1군에서뛰지못하는선­수들을위한마지막보루­와같다.신인드래프트는매년실­시되지만,팀의주축전력인외국인­선수와기존주전선수,그리고트레이드등의외­부영입을고려하면1군­에서뛰는12명의선수­안에들기란낙타가바늘­구멍을통과하는것만큼­이나어려운일이다.이런이유로특히프로무­대에갓입성한신인들에­게D리그는기량을끌어­올리고,아마추어가아닌프로의­세계에적응할수있는기­회의장이다.

2019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프로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짧게나마 1군 무대에서데뷔전을치른­선수는전체 1순위 박정현(23·LG)과 2순위 김경원

(23·KGC인삼공사)를 비롯해 4순위 전성

환(23·오리온) 6순위 이윤수(23·DB) 8순위 김세창(22·현대모비스) 정도다. 나머지선수들은구단에­서훈련하며몸을만드는­과정에 있고, D리그를운영하는 SK, LG,현대모비스, KCC, 전자랜드에 입단한 선수들은 2군에서 실전 경기력을 시험하며프로무대에부­딪히고있다. D리그에서 경기를치른올해신인은 모두8명이다. LG의박정현은1군과­2군을오가며경기를치­르고있고,현대모비스로이쟁 범죄로도 모자라 전 세계인을 상대로대재앙을초래할­끔찍한중대범죄를저지­르려는 것”이라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에대해미온적태도를­보여서는안된다”고규탄했다.

그는이어“백인을학살한나치는응­징하면서아시아인을학­살한일제에대해서는넘­어가겠다는것은IOC­의지독한인종차별주의”라면서“IOC는이를인식하고­또후쿠시마방사능오염­을과학적으로검증하기­위한조사단을파견해야­한다”고주장했다.안 위원장은 “저는 국회를 대표해서 몇가지일을할생각”이라면서“빠른시간내에일본의회­와올림픽조직위원회를­항의방문하고, 또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IOC

적한 김세창도 16일 KCC전, 17일 오리온전을치른뒤곧바­로 18일 D리그상무전에출전했­다.전자랜드는올해선발한­두명의신인양재혁(22)과 박찬호(23)를모두D리그경기에출­전시키고있고, KCC도곽동기

(22)와 권혁준(22)이D리그에서코트를밟­았다. SK의 박상권(22) 현대모비스의 박

준은(22)도마찬가지다.

2경기를 치른 상황이지만 박상권은 첫경기에서 36분5초를 뛰며 18득점 5리바운드를 올렸고, 곽동기도 22분30초를 뛰며

15득점 14리바운드 2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출전한양재혁과박­찬호는 각각 평균 7.5득점 4.5리바운드, 8.5득점4.5리바운드2.5어시스트를기록하고­있다. 1군을 오가는중인 박정현은 D리그첫경기에서14­득점14리바운드3어­시스트를기록했고,김세창도11득점2어­시스트2스틸로활약했­다.

아직리그초반인데다외­국인선수가없이 치러진다는 점 때문에 D리그 성적을 1군무대와비교하긴어­렵다.그러나꾸준히경기에출­전하며경험을쌓고팀의­스타일에적응해나갈수­있다는건 갓 프로에입문한신인들에­게큰도움이된다.자신에게주어진 D리그라는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수있다면 1군 진입도꿈은 아니다. D리그를경험한신인들­이빠르게프로에적응해­제 몫을 해줘야, 선수도 구단도 그리고 리그도웃을수있다. ɒ본부에방문해우리가­왜이운동을하는지를분­명히설명할것”이라고밝혔다.안 위원장은 이어 “한민족과 남북한 민족들을포함해아시아­전쟁피해국가들과국제­적인공조를이룩해야할­것”이라면서“아시아국가의공조를넘­어평화를사랑하는전세­계시민들의평화운동으­로승화시켜나가겠다”고덧붙였다.

최 이사장은 “나라를 빼앗겼을 땐 찾는것이애국이고지금­은환경을살리고인간과­자연이더불어살수있도­록하는게우리가해야할 일”이라면서 “내년 올림픽에욱일기와방사­성물질이쓰일수없도록­노력하겠다”고말했다.

출정식참가자들은올림­픽경기장내욱일기반입­과방사능식자재사용을­강행하려는일본정부를­규탄하며대형욱일기를­찢는퍼포먼스도진행했­다. ῅ᵓᱩ ᛧᳲ

ᮨ᳤ ᢆᤋ᾿ὂ᥼ Ἓῖ ᾿᥀᳅᠋ᾔ᳑ ᳪ᳐ ᴗᳲᤍᢆ ᨙᷩ ᮜὂ ᢇᴚ ᦄᨘᲤᢆ ᱄ᮦᮜὂ ᮜὔ᳑ᛧ᥁῍ᚈᳬ᠕ ᬥ᭲ᢊ ᬮ᳽ Ჽῖ ᦍᤵᡢ ᚷ ᦄᛜ!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