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스러운포항?오히려우승기회”

울산김보경,내달1일최종전자신감

Ilgan Sports - - 프론트 페이지 - 최용재기자=울산

김보경

K리그1(1부리그) 역대급우승레이스의 결말은 최종전에서결정된다.울산현대의'에이스'김보경은마지막한경기­를기다리고있다.

울산과 전북 현대는 23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펼­쳐진하나원큐

K리그1 2019 37라운드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북김진수가선제골을­넣었고,울산불투이스가동점골­을성공시켰다.이번무승부로울산은승­점 79점으로 리그 1위를 유지했고, 전북은승점76점으로­2위에위치했다.두팀의격차는여전히3­점이다.울산이승리했다면조기­우승을달성할수있었지­만전북을넘지못했다.

경기후만난김보경은아­쉬움이 컸다. 그는 “우승을 결정지었다면좋았을텐­데그러지못했다.전북전은어려웠다.전북의강함을다시한번­느꼈다.준비했던부분을많이보­여주지못했다.울산이잘할수있는플레­이도나오지않아아쉽다”고털어놨다.하지만긍정적인부분도­있다.무승부를거뒀지만우승­에더유리한쪽은울산이­다.최종전에서비기기만해­도우승을확정지을수있­다.전북은자력으로우승을­할수없는상태다.울산이패배해야만기회­가생긴다.분명우승의주도권은울­산이잡고있다.김보경은“어떻게보면전북전이우­승에가장큰걸림돌이었­다.승점 1점으로 마무리 지었다. 전북전에나온단점들을­보완할것이다. (박)주호 형과 (이)근호 형도나쁘지않은상황이­라고말했다.다음경기에서자력으로­우승할수있는기회가있­는것은긍정적이다. 강팀은어려울때고비를­넘을수있는 팀이다. 울산이그런모습을보여­주고있다.다음경기에서가지고있­는모든것을끌어내고비­를넘을것이다.홈에서하는마지막경기­다.승리로장식하겠다”고결연한의지를드러냈­다.

울산의마지막상대는공­교롭게도포항스틸러스­다.오는12월 1일울산종합운동장에­서동해안더비가펼쳐진다.같은날전북은강원 FC와 38라운드를 치른다. 마지막상대만놓고보면­전북이유리하다고할수 있다. 올시즌전북은강원에 1승1무1패를 기록했다.울산은포항과악연이있­다.지난2013년울산은­포항과최종전을펼쳤고 0-1로 패배하며우승을포항에­내줘야 했다. 울산은비기기만해도우­승할수있었는데포항의­일격에무너졌다.올시즌에도울산은포항­에약했다. 3번만나1승2패로 열세다.게다가포항은 37라운드에서 FC 서울을 3-0으로 완파하며최고의상승세­를탔다.울산입장에서는부담스­러운존재다.울산의마지막상대가포­항이기에유리한상황속­에서근심이앞서는이유­다.

6년전일격당해정상좌­절상대전적도열세로불­리“더강한의지로준비가능”

동해안더비승리의지

김보경의생각은달랐다.그는오히려포항이기회­라고생각했다.포항이라서더자신이있­다고했다.김보경은“6년전에포항이이겼다­는것은당시포항의간절­함이더컸다고 생각한다. 올해는 다르다. 울산이 더욱 간절하다. 울산은마지막까지포기­하지않을 각오가 있다. 울산 선수들 모두 같은

마음이다.상대가포항이라서오히­려더강한의지로경기를­준비할수 있다. 더긴장하고더신경쓰면­서준비할수있는기회로­삼겠다.마지막홈에서팬들의응­원을받으며 승리하겠다. 우승으로 장식하겠다”고밝혔다.

김보경은올시즌유력한 MVP 후보다. 13골8도움을 올리면서울산을1위로 이끌고있는 주역이다. ‘제2의 전성기’라 불리고 있다. 울산이우승을한다면사­실상김보경수상이확실­시 된다. 김보경도 MVP수상을기다리고 있다. 김보경은 “우승을해야 한다. 우승에먼저집중을 하겠다. 다음 경기에서 승리해 우승한다면 MVP를받을수있다고­생각한다”고자신했다.김도훈울산감독도우승­을자신했다.김감독은“이제한경기남았다.우승을해야한다는목표­가 있다. 다음경기 잘 준비하

도록 하겠다. 김태환, 믹스가 포항전 출전하지못해전력누수­가있다.그래도뒤에서준비하고­있는선수들있다.상대가포항이다. 부담은 없다. 과거는과거일 뿐이다. 우

리는미래를향해서간다.우리는과거에연연할 필요는 없다. 홈에서 총력을 다해서우승하겠다.포항트라우마를사라지­게만들겠다”고힘줘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