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팬무시논란KCC 포토타임갖는다

Ilgan Sports - - SPOTLIGHT - ɒ᛭⁚ᬥ ᛧᳲ ῅ᵓᱩ ᛧᳲ

4년만더채우면딱 100년이다. 한국남자럭비가 올림픽 본선이라는 꿈의 무대에진출하기까지걸­린시간은100년에서­4년모자란, 96년이었다.

서천오감독이이끄는한­국남자럭비7인제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24일 인천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에서 홍콩을 12-7로 꺾고올림픽본선진출의­쾌거를 이뤄냈다. 아시아 지역예선에 걸려있는올림픽직행티­켓은단한 장.조별리그에서 아프가니스탄(19-0), 스리랑카(447)를꺾고 C조 1위로 토너먼트에 돌입한한국은8강에서 말레이시아(32-7), 준결승에서 중국(12-7)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서홍콩을만나연­장접전끝에장용흥(NTT커뮤니케이션)의역전트라이로짜릿한­승리를 거뒀다. 한국에패한홍콩은중국­과 함께 이번 대회 2, 3위 자격으로내년 6월에 열리는 ‘패자부활전’ 성격의대륙간예선에참­여한다.

럭비의사상첫올림픽본­선진출은1923년국­내에처음으로도입된후 96년 만에이룬 쾌거다. 1924년 파리올림픽을끝으로올­림픽역사에서사라졌던­럭비가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7인제로­부활하면서92년동안­단절됐던올림픽의럭비­역사가 재개됐고, 2020 도쿄올림픽에서아시아­럭비강국인일본이개최­국자격으로자동진출하­며한국에새역사를쓸기­회가 주어졌다. 말이 기회지, 아시아럭비의양강으로­군림하는홍콩이버티고­있는상황에서 ‘3인자’ 딱지에갇혀있던한국으­로선낙타가바늘구멍을­통과하는것과마찬가지­로험난한길이기도했다.그동안 아시아 럭비 최강의 자리는 일본과홍콩이 지켜왔다. 이들에밀린한국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시작으로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대회까지3연속­동메달에그치며‘3인자’에 그쳤다.럭비가올림픽무대에복­귀한 2016년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아시아지역­예선때도일본이아시아­대표로올림픽직행티켓­을가져갔고,한국은일본,홍콩에이어 다시 한 번 3위에 그치며본선에나서지못­했다.

더구나 한국은 9월 열린 아시아 세븐스 시리즈에서 중국에 19-24로 패하면서 2020 도쿄올림픽본선진출에­적신호가 들어왔다. 일본없는 아시아지역예선이 올림픽에 나설 천재일우의 기회인 것은사실이지만대회를­앞두고중국에까지패한 것은 타격이 컸다. 지역예선에서도중국에 2번 시드를내주고 3번 시드를받은한국은준결­승에서중국에 12-7 역전승을 거두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결국결승무대에서홍콩­까지12-7역전승으로따돌리며 끈기와 투혼의 저력을 보였다.전통의 아시아 강호이자 영국계 귀화 선수들이주력인홍콩은­한국과결승 전까지만해도조별리그­부터준결승까지무실점 행진을달리던 팀이었다. 그러나경기가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올림픽의꿈을향해트라­이를성공시킨한국의저­력앞에무릎을꿇고말았­다.서천오(국군체육부대) 대표팀감독은

“한국럭비인들이간절히­바라던올림픽티켓을따­내감개무량하다”며“전국체전에서크고작은­부상을안은선수가매우­많아서훈련도제대로못­할정도였다.하지만주장박완용을중­심으로선수들모두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똘똘뭉쳤다. 그런 절실함이 있었기에 기적과같은우승이가능­하지않았나싶다”고소감을전했다.올림픽본선진출로한국­럭비의새역사를쓴서감­독은 “이제 올림픽 1승이라는 꿈을 향해 달려가겠다”고다짐하며 2020 도쿄올림픽에서또한번­의기적을이루겠다는각­오를밝혔다.홈 경기에서 큰 점수 차로 패한 뒤 라커룸으로퇴장하는과­정에서어린이 팬이 내민 손을 외면했다는비판을받은­프로농구전주KCC가­해당팬을초청해선수들­과함께포토타임행사를­갖기로했다.

KCC는 23일 전북전주체육관에서열­린안양KGC인삼공사­와 홈경기에서 64-90으로 크게졌다.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이 라커룸으로 들어가는과정에서한어­린이팬이하이파이브를­요청하며손을내밀었다.

그러나대부분 선수가 어린이 팬의하이파이브요청을­외면하고그냥지나쳐논­란을빚었다.팬들은농구게시판등을­통해‘가뜩이나농구인기가떨­어진다고하는상황에선­수들의팬서비스정신에­문제가있다’며KCC선수들의태도­에아쉬움을표했다. KCC구단은 24일 인터넷홈페이지를통해“어린이 팬을무시하거나외면한­것이라기보다는좋지못­한경기결과와내용에대­한죄송한마음으로스스­로자책하며퇴장하는장­면이었다”면서“그렇다하더라도프로선­수라면경기결과,내용에상관없이감사한­마음으로팬들의요구에­답해야할것”이라고사과했다. KCC는 “해당 어린이팬과그보호자와­연락을해사과의말씀을­전했다”며“다음홈경기인12월 8일 인천전자랜드전에 어린이팬을초청해선수­들과사진을찍으며시간­을함께보낼예정”이라고밝혔다.

KCC 구단은 “이번 일을계기로구단과선수­단일동은팬이없는프로­는있을수없다는점과팬­여러분에대한감사의마­음을다시한번새기겠다”며 “앞으로더욱팬여러분께­다가가는노력을게을리­하지않을것”이라고다짐했다.

ᠧ῏᤟᪗Ὸ’ ᴟᚓ

῏ᚶ ខᳲ ᤟᪗ ᳤ᴟ ᠧᾞὕ᳢ ᫻ᬇ Ḅ᳓᳎᥀ ᱷᦈῆ ᩙᬥ᱕ ᵹḷ῍៾ Ẫᙞ᥼ ᳢ᥦ᠕ ᬡḆᱴ ᙀᡐ᳢ ᳢ᝥ៾ ᠧᾞὕ᳐ ᱕ᬡᱡᦆ ᡏẴᱷᦈῆᰚᮦᰚᵷᱞᱭᬥᙻᮤ᱕ᬡ ạ᱕ ᱞᴗᮤ᳑ᙞᡳ᠕ ᫻ᵹ᳐ᛧ᪺῍៾ᬥ᭲ᢊᧈᮢ ᳥ ᳤Ḇ ខᡙᰚᮦᰚᢆ ᤟᪗ ᛧ᳽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