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연임g

Ilgan Sports - - BUSINESS -

조용병 신한금융그룹회장(사진)의연임여부가다음달중­결정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연임 가능성을높게보고있다.조 회장의 경영 성과가 좋긴 하지만 통상 1월 초 회장 후보를추천하던선례보­다일정을앞당겨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절차를 다소 빠르게진행하고있어연­임에무게가실린다.일부에서는 오는 1월 예정된 조 회장의‘취업 청탁 비리’ 1심 판결이 영향을 미칠것을우려해그전에­연임을결정지으려는것­아니냐는분석이나온다.

회추위의이른가동…이유는

27일 금융권에따르면신한금­융회추위는 차기 회장 추천 절차를 26일 시작했다.이만우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회추위원장을맡았으며,내달13일에최종회추­위를열어조회장을단독­후보로추대할계획으로­알려졌다.

과거조회장이추천될당­시를보면,지난2017년 1월 4일첫회추위회의를시­작으로모두3차례정식­회의를거쳐같은달 20일후보가최종확정­됐다.신한금융이현직회장임­기만료2달전까지차기­회장최종후보를선정하­도록규정한데따른것이­다.일반적으로회장선임은­회추위첫회의부터약3~4주의기간이소요된다.선례와비교했을때,조회장의연임을두고는­회추위의움직임이다소­빨라졌다는시각이나온­다.

그이유로는현재진행중­인조회장의채용 비리 혐의와관련한 1심 재판의 결과가내년 1월 나올가능성이높다는점­이거론되고있다.

조회장은과거금융감독­원부원장보의아들, 라응찬전회장의조카 손자, 자신이다니는교회교인­에이르기까지채용특혜­를제공한혐의를받고있­다.신한금융의 ‘지배구조 내부규범’에는금고이상의실형을­받고그집행이끝난지5­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은 경영진이 될 수없다. 그래서 1심 판결이 나오더라도 대법원판결이아닌이상 ‘연임’에는 법적문제가없다.

하지만 1심에서 유죄가 선고될 경우, 신한금융입장에서는기­업이미지와금융당국압­박등을고려할수밖에없­다는게 업계의중론이다.

금융권관계자는“회추위가1심선고이후­가동된다면부담으로작­용하지않겠냐”고말했다.

가장최근비슷한사례도­있다. 지난2월KEB하나은­행장선출당시채용비리­혐의를받은함영주전행­장이3연임포기선언한­것이다.

당시 금융감독원이 ‘경영진 법률리스크’에 대한우려를표한것이함­전행장의연임포기에영­향을미쳤다는게업계의­시각이다.이에조회장의연임에도­당국의입장은변수가될­가능성이높다.신한금융측은연말계열­사CEO선임을차기회­장이확정된안정적인상­황에서실시하려는목적­에서1개월가량회추위­가일찍시작된것이라는­입장이다.현재신한은행·신한카드등신한금융지­주의 자회사 16곳 가운데 올해 12월 대표임기가끝나는곳은 5곳이다. 임영진신한카드 사장, 김영표 신한저축은행 사장, 배일규 아시아신탁 사장, 유동욱 신한DS 사장,김희송신한대체투자윤­용사장등의후임이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에서­논의돼야한다. 즉, 조회장이연임될경우해­당인사권을행사해야한­다는이유다.

조회장성과도연임에긍­정적

‘법률리스크’우려가있긴하지만,조회장의연임이유력시­되는이유는신한금융의­성장을꼽을수있다.

조회장취임첫해인 2017년 신한금융의당기순이익­은 2조9177억원으로 전년(2조7748억원)대비 5.2%늘어났으며지난해에는 8.2% 증가한 3조1567억원의 순익을기록했다.

지난 2017년에는 KB금융그룹에리딩뱅­크자리를잠시내주기도­했지만이내바로재탈환­에성공했다.올해도3분기까지 KB

금융(2조7771억원)보다 1189억원이 많은

2조896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1위자리를굳건하게지­키고있다.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인수 역시조회장의최대성과­중 하나다. 지난해조회장은 생명보험사인 오렌지라이프의 지분 59.15%를 인수하는계약을체결했­으며올해초그룹의14­번째자회사로편입했다.지난 19일에는 오렌지라이프와 잔여지분

(40.85%)에 대한주식교환계약을체­결하기도했다.

내년 100% 자회사 편입이 완료될 경우신한금융은 오렌지라이프로부터 연간

3000억원규모의순­이익을거둘수있을것으­로기대되고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업계에서는 하나은행장 선임과정에서의 CEO리스크 사례가반복될가능성은­작을것이라는관측도있­다”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