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성과g

Ilgan Sports - - BUSINESS -

LG생활건강(이하 LG생건)이 지난주임원인사를 발표했다. LG그룹 내 ‘최장수CEO’인차석용LG생건부회­장이또한번재신임받은­가운데 1980년대생 여성상무가2명이나탄­생했다. LG생건이이번인사에­서승진한여성임원은4­명에 달한다. 업계는 LG생건이 철저한 성과에 기반한 인사를했다며뚜렷한실­적이있다면연차와나이,성별은따지지않는다는­것을확실히보여줬다고­평가했다.

서른넷여성상무발탁

LG생건은지난달28­일이사회에서전무3명·상무 승진 10명을 포함한 2020년도 정기임원인사를발표했­다.

올해 임원인사는 정확히 1년 전 단행된LG생건의 2019년 정기임원인사와완전히­달랐다. 당시LG생건은 20년 간 M&A·IR분야전문가로활약­한문선화부문장을상무­로발탁했다.승진한여성인원도문상­무말고는없었다. 2020년은완전히달­랐다.총13명의승진인사에­서 여성이 4명이었다. 이중에서 80년대에태어난여성­상무가2명이나포함됐­다. ‘파격’이라는 단어가업계에서나오는­이유다.

가장 눈에 띄는 건 85년생 심미진 상무다. 올해만서른넷의심신임­상무는 2007년 LG그룹에 입사해헤어케어&바디케어부문장을맡고­있다.

심신임상무는화장품에­다소눌려있던생활용품­부문을공격적으로운용­했다는평가를 받는다. 심상무는 ‘온더바디 벨먼내추럴스파보디워­시’를중국시장히트템반열­에 올려놨다. 국내에서는 ‘히밀라야핑크솔트’치약등히트제품을출시­하면서오랄케어시장1­위지위를다졌다.상당히 적극적이다. 최근국내경쟁자인애경­산업을상대로“애경‘2080펌핑치약’이 자사의 상품인 페리오 펌핑치약의 ‘펌핑’이라는표장을무단으로­사용해상표를침해했다”며소송을제기했다.펌핑치약은튜브를손힘­으로짜는기존의치약과­는달리용기윗부분을누­르면치약을짤수있는제­품이다.

업계상위기업인아모레­퍼시픽과LG생건, 애경은 비교적 점잖게 경쟁하는 편이다. 그러나 심 신임 상무는 다소 이례적으로애경을향해­소송전에나섰다.내부사정을잘아는업계­관계자는“LG생건이펌핑치약말­고도솔트치약등자사히­트아이템을애경이따라­했다고생각한다. 소송전도‘봐주지 않는다’는 생각에서시작했을것”이라고말했다.이런공격적인경영은심­신임상무의업무스타일­과연관이있을것이란분­석이다.

81년생 임이란 신임 상무는 2007년 LG그룹에입사해현재­오휘마케팅부문장을맡­고 있다. 오휘는 LG생건의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인 ‘더후’와 겹치는 이미지로 과거만못한매출을내고­있었다.그러나오휘는올해들어­고급화를선언하고 ‘프라임어드밴서 엠플세럼’, ‘임페리얼주얼컬렉션’등을선보이며주목받았­다.결과도나쁘지않았다.오휘는올해22%에달하는성장률을 기록했다. 임 신임 상무의승진도이런오휘­의성공이배경에깔려있­다.

LG생건측은“성과주의와조직내성장­기회를감안한승진인사­를실시했으며, 젊은사업가및전문성을­갖춘인재를상무로신규­선입했다”며실적을냈다면서열과­나이,성별을따지지않았다는­점을강조했다.

15년째LG생건지키­는차석용부회장

젊은여성임원은전진배­치됐으나기업의수장은­그대로자리를지킨다.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2018년 부임당시자리를지키고­있던부회장을대부분용­퇴시켰다.그러나차부회장만은 예외였다. 올해로 14년째 LG생건을이끄는차부­회장은부회장단중최고­령인

66세이지만 연임에 성공했다. 차부회장은국내10대­그룹계열사CEO가운­데에서도가장오랫동안­자리를지키고있다.차부회장은매년작성중­인눈부신실적을인정받­았다.

LG생건은 차 부회장이 부임한 뒤 매년큰성장을일궜다.올3분기까지LG생건­의전년동기 대비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6분기연속성장했고,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8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는중이다.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2005년 1조

392억원, 717억원에서 지난해 6조7475억원, 1조393억원으로 13년 사이 각각 6.6배, 17.9배씩 성장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 역시 5조6721억원,

935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각각 12.3%,

12.9%씩 늘었다. 이같은추세라면올해연­매출7조원돌파도가능­할전망이다.탁월한M&A실력도한몫했다. 차부회장은 취임 후 코카콜라·더페이스샵·CNP코스메틱스 등의 M&A를 단행했다. 해외에서도존슨앤존슨­의구강케어브랜드리치­의아시아·오세아니아사업등을따­왔다.업계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처음부터끝까지 실력과 성과였다. LG생건도 후임을고민해야하는시­기에여성임원을전면에 배치했다”며 “파격적인 이번 임원인사가 역동적인 LG생건은 물론 타 기업에도영향을미칠것­으로보인다”고말했다.

차석용LG생건부회장

임이란상무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