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ᾤ᳹ ῳᴧ⁎·ᚱ᳋ᭋ ᚩΌ

Ilgan Sports - - PEOPLE -

올해가장뛰어난불펜투­수에게주어지는최고구­원투수상은 SK 하재훈(29)과 LG

고우석(21)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둘 다“오승환(삼성) 이후압도적인마무리투­수가나타나지 않는다”고 한탄하던 KBO 리그에올시즌혜성처럼­등장한파이어볼러소방­수들이다.

하재훈은투수로전향한­첫해부터마무리투수로­완벽하게자리를잡아더­눈길을끈다. 미국과 일본프로야구를거쳐 KBO리그에데뷔한올­해무려36세이브로구­원왕에 올랐다. 2002년 조용준(현대·28세이브)을 넘어선역대데뷔시즌최­다세이브신기록.또SK구단역대최다세­이브(2003년 조웅천·2012년 정우람·이상 30세이브)도가뿐하게넘어마무리­투수로서기념비적인 역사를 남겼다. 시즌 첫 30경기에서점수를단 1점도 주지않아 오승환(31경기연속)에이어역대2위에해당­하는연속경기무실점행­진을펼치기도했다.국가대표로도활약했다.최근끝난 2019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대표팀에 뽑혔고, 결승전을포함한 4경기에 등판해 각 1이닝을 던지면서 무실점으로안정적인피­칭을하고돌아왔다.차세대국가대표클로저­로확실한눈도장을받았­다. 큰 경기와 위기에 모두 강한 면모가특히돋보인다는­평가다.투수로서노하우가부족­한상황이라시즌후반페­이스가조금떨어지긴했­지만,내년시즌이더기대된다­는평가다.

고우석은10개 구단마무리투수들가운­데 가장 어리지만 구속은 가장 빠른 투수다. 시속 150km를 거뜬히 넘는 강속구를뿌리면서수년­간 ‘소방수 난’에 시달리던LG의 마무리 투수로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 35세이브를올려SK­하재훈에단한개차로구­원부문2위에 올랐다.고우석을발굴한류중일­감독은LG의 ‘10년짜리 소방수’로공들여키울계획을갖­고있다.처음으로 성인 국가대표팀에 선발되는기쁨도 맛봤다. 하재훈, 조상우(키움)과 함께대표팀에서강속구­소방수트리오를이뤄주­목을 받았다. 내년 시즌부상이나부진에발­목을잡히지만않는다면, 2020년 도쿄올림픽대표팀에서­승선할수있을만한한국­야구불펜의미래다. 배영은기자

고우석

하재훈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