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기회잡은베테랑­들새둥지서명예회복노­린다

LG정근우·SK채태인·KT이보근 롯데장원삼·KIA홍상삼등 “밑바닥에서다시시작”절박한각오

Ilgan Sports - - SPOTLIGHT - 이형석기자

뜻하지않게날아든소식.원소속팀의선택을 받진 못했지만, 자신을 필요로하는 또다른누군가의선택을­받았기에새로운기회가­찾아왔다.더군다나현역생활이얼­마남지않았기에새로운­팀에서절박한심정으로­마지막불꽃을태운다.

지난달 20일 실시된 2차 드래프트와각구단의선­수단재정비로인해베테­랑이팀을옮기는경우가­적지않다.가장 대표적으로 기대를 모으는 선수가

정근우(37)다. 한화에서6시즌을뛴정­근우는 2차드래프트에서LG­에 지명됐다. 그에게는새로운 기회다. 한화에선신예정은원의­성장으로어쩔수없이포­지션을전향했던정근우­는국가대표출신2루수­의명성을되찾을기회를­얻었기때문이다.류중일LG감독은정주­현이주전으로활약한2­루를취약포지션으로여­겨, 직접구단에정근우의지­명을 요청했다. ‘정근우가아직은건재한­다’고판단한류감독은정주­현과정근우의경쟁 체제를 예고했다. 정근우는 “마음 한구석에2루에서아쉽­게물러났다는아쉬움이 있었다. 다시 2루수에 도전할 수 있어서눈물이났다”고도전소감을전했다.특히 30대 후반에접어들었으나그­의타격감은 여전하다. 통산 타율 0.303의 정근우는 이번 시즌에도 타율 0.278로 쏠쏠한타격감을자랑했­다.공격과수비,주루모두LG의전력에­큰보탬이될것으로보인­다.정근우와 마찬가지로 1982년생 채태인은 SK에서 새롭게 시작한다. 2016년 트레이드를통해 넥센(현 키움), 이후에는현금트레이드­를통해롯데로이적한그­는올해

59경기에서 타율 0.251 5홈런 29타점에 그쳤다. SK는2차드래프트를­통해지명한채태인에게­왼손대타요원을맡길 예정이다.채태인과함께 2차드래프트에서SK­에 뽑힌 김세현(32)도 명예회복에 나선다. 2016년 세이브왕(36개) 출신으로 2017년 KIA의통합우승에기­여한그는지난2년간6­점대평균자책점으로부­진했다.키움에서 이적한 이보근(33)은 지난 30일 KT의 팬페스티벌에참여, 댄스신고식을 통해 새로운 홈 팬들에게 인사를 마쳤다. 2016~2018년 67홀드를 올렸으나 올해평균자책점9.72로부진했던그는K­T의젊은불펜에힘을불­어넣을것으로기대를모­은다. 이보근은 “내년에는 KT 팬 여러분들이두꺼운점퍼­를입고야구장에오실수­있도록노력하겠다”는각오를전했다. LG 장원삼(36)은 마지막이라는 각오로새롭게시작한다. 2017년 종료후삼성에자진 방출을 요청해 LG로 옮긴 그는 1년 만에다시무적신세가됐­으나,롯데가내민손을붙잡았­다. 10월에입단테스트를­받을당시한동안공을던­지지않아구속이 130km중반에 그쳤지만 벌써 구슬땀을 쏟으며 옛명성을 찾고자 노력하는 중이다. 올해 LG에몸담을당시 2군에서 최대 2이닝 소화가전부였지만,갑작스럽게 1군 선발로마운드에오르면­서제대로기량을펼칠수­없었다. 2006년 프로데뷔후단 1승도 올리지못한건 이번이 처음이다. 통산 121승 투수인그는“밑바닥에서다시시작한­다는마음으로해보겠다”고절박한각오를드러냈­다.베테랑은아니지만, 내년이면프로 13년차를맞는 홍상삼(29)은 두산에서방출된뒤 1일 KIA와계약이최종확­정됐다.제구력불안을극복하지­못하면서오랫동안유망­주딱지를떼지못한홍상­삼은통산 228경기에서 25승37패 평균자책점 4.84를 기록했다. 4월 17일 SK전에 선발등판해4⅔이닝 3실점으로 호투한 뒤엔 한동안 공황장애를겪은사실을­털어놓기도했다. KIA구단은 “홍상삼이 조만간 합류해 몸 상태를점검받을예정이­며,향후스케줄을결정할방­침이다”고전했다.

/* ὂᲿᮜ ᴟᚓ

Ჯ ᳥ ᮪ᮦᡢ ᷧ ᢆᤋ᾿ὂ᥼ Ἓῖ /* ὂᲿᮜ᱕ ᵷᧅᡢ ᴝᛞᲢᘹ Ჯ ᳥ ᬡᲥ ᮪᳹ᚵ᳽᱕ᬡ ᛧᳲᢊ ᚖ ᦏ᝹ ᳢὘᳑ Ბṗᚈ ᳬ᠕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